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개막전도 충분” 류현진, 퍼펙트 60구 투구에 한화도 들썩...개막전 잠실 LG 빅뱅 현실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막전도 충분해 보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6)의 몸 상태가 기대보다 훨씬 좋다. 60구 불펜에 그저 감탄만 쏟아졌다. 류현진의 12년만의 KBO리그 복귀전이 2024 KBO리그 잠실 LG 트윈스와의 개막전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

류현진은 26일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나구장에서 한화 캠프 합류 이후 2번째 불펜 피칭을 진행했다. 자신과 인연이 깊은 포수 이재원과 함께 호흡을 맞춘 류현진은 한화 최원호 감독, 손혁 단장과 미디어 등이 지켜보는 앞에서 무려 60구를 소화하며 다양한 공을 던졌다.

매일경제

류현진의 첫 번째 불펜 투구 장면. 사진=한화 이글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류현진의 두 번째 불펜 투구 장면. 사진(일본, 오키나와)=이한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무기인 포심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을 비롯해 슬라이더, 커브, 컷패스트볼 등 다양한 변화구를 던지며 쾌조의 컨디션을 뽐냈다. 지켜보는 이들 모두 감탄사가 쏟아졌다. 지난해 토미존 수술 이후 8월 2일 복귀했음을 고려하면 아직 회복기로 볼 수 있지만, 아직 3월도 채 되지 않은 시점 불펜에서 60구를 뿌리며 좋은 컨디션을 보여줬다.

특히 MK스포츠의 취재진 앞에서 직접 불펜 피칭을 지켜 본 손혁 단장은 연신 ‘나이스’를 외쳤으며, 최원호 감독의 얼굴에도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류현진의 공을 받은 이재원은 “나이스 볼을 외치느라 목만 아팠던 것 같다. 워낙 좋은 볼을 던졌다. 몸 상태는 (류)현진이가 더 잘 알겠지만 제가 받아봤을 때는 충분히 개막전에 나설 수 있을 것 같다”고 현재 컨디션 상태를 호평하며 “5~6개 구종을 던졌는데 모두 완벽하게 컨트롤 되서 큰 문제가 없는 것 같다. 투구 수만 늘리고 본인 체력적으로 문제 없으면 충분히 가능할 것 같다”며 나아가 류현진의 개막전 선발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점쳤다.

앞서 최원호 감독 역시 류현진의 개막전 출격 가능성을 시사했다. 23일 일본 오키나와에 차려진 한화 스프링캠프에 합류한 뒤 바로 불펜 투구를 소화했는데, 구위나 볼 끝이 매우 좋았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최 감독은 MK스포츠 등 미디어와의 25일 인터뷰에서 “아트였다. 본인은 가볍게 던졌다고 했는데, 볼 끝이 있고 무엇보다 좌우 로케이션이 수준급이었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매일경제

사진=한화 이글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최 감독은 “류현진을 비롯해 류현진의 개인 트레이너, 코치님들과 회의를 한 끝에 개막전에 맞춰 스케줄을 만들었다. 큰 변수 없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개막전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류현진의 개막전 출전을 예고했다.

그 준비과정도 순조롭다. 26일 류현진의 2번째 불펜 투구를 지켜본 최 감독은 “처음보다는 조금 더 퍼센트를 올리는 공들을 몇 개 테스트 해 보는 것 같았다. 지난번보다 더 좋았다”며 “아직 전력으로 던진 것은 아니니 전력으로 던졌을 때 어떨까 상상하면서 봤다. (전력으로 던지면) 좋을 것 같다. 인상 쓸 일은 현재까지 없다”고 환하게 웃었다.

첫 번째 불펜 투구만으로도 만족스러웠는데, 두 번째 불펜 투구로 확신을 가졌다는 반응이다.

코칭스태프 역시도 만족스럽다. 류현진의 투구를 지켜본 박승민 코치도 “지난번 피칭 때도 오랜만에 밖에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좋은 모습이었다. 오늘 보니 그때는 스스로 힘을 자제하면서 던지지 않았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훨씬 좋았다”며 두 번째 불펜 내용을 첫 번째와 비교한 이후 “(구위를) 수치로 평가할 수는 없지만 이 시기에 준비해야 할 정도는 충분히 되어 있는 것 같다. 실내에서 너무 오래 있어 우려했던 부분보다는 훨씬 더 좋았던 것 같다”며 거듭 만족감을 드러냈다.

류현진의 복귀 시계가 이대로 순조롭게 돌아간다면 정말, 오프 시즌 시작 당시에는 상상에만 있었던 한화의 2024시즌 개막전 ‘슈퍼 에이스’의 선발 등판이 결코 기대로 그치지 않고 현실로 일어날 분위기다.

매일경제

사진=한화 이글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 역시도 자신이 있다. 앞서 한화와 계약한 이후 오키나와로 건너가기 전 인터뷰에서도 류현진은 현재 준비 과정과 몸 상태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3일 인천공항에서 진행된 인터뷰서 류현진은 “이젠 몸 상태에 이상이 없다. 재활해서 지난해 복귀했고, 경기를 치렀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선 전혀 문제 없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상태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면서 “실내에서 65구 정도까지 투구 숫자를 끌어올렸다. 캠프에 합류하면 오랜만에 야외에서 캐치볼을 해보는 것이기 때문에 캐치볼을 해보고 괜찮으면 곧바로 투구를 시작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실제 캠프 합류 직후 곧바로 첫 번째 야외 불펜 투구를 해본 류현진은 25일 인터뷰에서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투구 수를 올리는 것이다. 23일 라이브 피칭하고 미팅할 때 (개막전에 등판이) 가능할 것 같냐고 물어보셔서 스케줄 상 될 것 같다고 말씀드렸다. (남은 기간이) 짧으면 2~3주지만 (몸을) 잘 만들어야 한다”면서도 “(투구수를 올리는 것) 지금은 그것밖에 없다. 개막전에 맞추려면 그 정도의 공을 던져야 한다. 그게 가장 중요한 첫 번째 임무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매일경제

사진=한화 이글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하루만인 26일 2번째 불펜투구에서 연습 경기 등판도 거의 가능한 수준인 60구까지로 투구수를 끌어올렸다. 이후 몸 상태에 문제가 없다면 충분히 실전 경기에도 나설 수 있는 수준의 투구수다. 여기서 10~20구 내외로 한계 투구수를 더 끌어올린다면 충분히 개막전 선발 등판도 가능하다. 캠프 기간과 시범경기 일정 등을 고려하면 그 이상 90~100구까지도 시기적으로는 맞출 수 있는 수준이다.

류현진의 KBO리그 복귀와 한화 컴백 경기를 지켜보고 싶은 팬들 입장에선 기다림이 더 길어지지 않을 전망이다. 류현진이 가진 상징성 등을 고려할 때, 현재 추세라면 무리 없이 오는 3월 23일 잠실 한화-LG전이 ‘코리안 몬스터’의 복귀전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김원익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