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민주, 오늘 선거구획정 의총…비명계 '공천학살' 반발할 듯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민주당 비공개 의원총회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리는 의원총회에서 동료 의원들을 기다리고 있다. 2024.2.21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국회에서 4·10 총선을 앞두고 선거구 획정과 관련한 여야 협상 상황을 공유하기 위한 의원총회를 연다.

의총에서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간사 김영배 의원 등이 교착 상태에 빠진 국민의힘과의 협상 상황을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텃밭인 전북 지역 의석을 1석 줄이는 대신 험지인 부산의 의석도 1석 줄일 것을 요구하고 있으나 국민의힘은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여야 협상은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이날 의총에서는 공식 안건은 아니지만 '공천 학살'을 주장하고 있는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의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를 향한 비판 발언이 쏟아질 전망이다.

경선 득표에서 20∼30%가 감산 되는 현역 평가 하위 10∼20%에 비명계 의원이 대거 포함되면서 이들은 '찍어내기 공천'을 위한 불공정 평가가 진행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자신의 지역구가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되며 컷오프(공천 배제) 결정을 받은 이수진(서울 동작을)·노웅래(서울 마포갑) 의원 등도 지도부를 겨냥해 날 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hye1@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