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4년 연인에 '잠수+신체촬영' 폭로당한 배우 L씨, 입장 표명할까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온라인상에서 한 여성이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배우 L씨가 입장을 표명할지 주목되고 있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6년 전 처음 만난 남자 배우 L씨와 4년 교제했다는 A씨는 최근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받았다며 이후 그와 완벽하게 연락이 두절됐다고 폭로했다.

A씨는 "이별 문자를 받기 며칠 전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도 좋았다. 관계도 엄청 했고 제 신체 중요 부위 사진도 찍어 갔다. 그런데 며칠 후 일방적으로 문자 한 통을 보내고 연락이 완전히 끊겼다"고 주장했다.

A씨는 L씨가 과거에도 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됐었다며 그의 예의없는 행동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종종 있었던 이기적인 못된 행동들 참 많이 참고 많이 인내했다. 지금도 뭐가 잘못인지 전혀 모르고 있을 거다. 앞으로는 사람을 헌신짝 버리듯 버리지 않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A씨의 글을 접한 뒤 연인에게 비상식적으로 행동한 배우 L씨를 비판하는 누리꾼들과 폭로글을 올려 마녀사냥을 유발한 A씨를 비판하는 누리꾼들로 나뉘어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누리꾼들은 과거 여배우와 공개연애하던 시절 일방적인 문자 통보로 이슈가 됐다는 점, 메신저가 아닌 문자를 사용했다는 점, 최근 생일이 지났다는 점, A씨가 스스로 자신의 나이가 있다고 언급한 점에 주목했다.

그동안 사생활 논란이 일었던 연예인들은 입장을 표명하고 일정 기간 자숙하거나, 강력하게 반박하는 등 대응을 한 바 있다. 이니셜만 공개되긴 했지만 특정한 배우가 지목되는 만큼 배우 L씨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허위사실 루머라고 하는 분들도 있는데 저 그렇게 한가한 사람 아니"라며 배우 L씨가 신체부위 사진을 요구한 내용이 담긴 문자를 공개했다.

A씨는 "꾸준히 사진을 원했지만 내가 찍기 싫어해서 최근 한 2년 간은 보내지 않았는데 마지막 만난 날 찍은 사진은 그 분의 생일이라서 선물로 찍게 했고 대신 제 휴대폰으로 찍어서 전송했다. 만나서 사진 찍은 건 이날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이별의 징후를 전혀 느끼지 못했다는 A씨는 "이기적인 사람인건 알았지만 끝까지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에게 더는 멍청하게 당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