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獨총리 "우크라전쟁 휘말릴 우려…장거리 미사일 지원 불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젤렌스키 "EU 지원 약속 포탄 中 30%만 받아" 불만

노컷뉴스

우크라이나군 92여단 장병이 155㎜ 포탄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와 전쟁에서 밀리고 있는 우크라이나가 포탄 확보에도 애를 먹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수도 키이우를 찾은 불가리아의 니콜라이 덴코프 총리와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유럽연합이 지원하기로 약속한 155㎜ 포탄 100만발 가운데 50%도 아닌 30%만 받았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앞서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 대표는 지난달 말 포탄 지원과 관련해 "오는 3월 말까지 52만4천발이 전달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는 지난해 EU 각국 국방장관들이 1년간 우크라이나에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155㎜ 포탄 100만발의 절반 수준이다.

이런 가운데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전쟁에 휘말릴 우려가 있다"며 "독일산 장거리 순항 미사일인 '타우러스'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베를린에서 열린 dpa통신 콘퍼런스에 참석해 "일각에서 우리가 하는 일이 일종의 전쟁 개입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생각조차 하지 않는 게 놀랍다"며 이렇게 말했다.

숄츠 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우크라이나가 대반격에 실패하고 최근 전선 곳곳에서 밀리는 양상을 보이면서 야당이 타우러스 지원을 촉구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우크라이나는 대반격을 앞두고 지난해 5월 독일에 사거리 500km에 이르는 타우러스 미사일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