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부활 신호탄 김세영, 세계랭킹 18계단 상승해 42위…고진영·김효주 등은 유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리올림픽 후보 고진영 6위·김효주 9위·양희영 15위·신지애 16위

이데일리

김세영의 드라이버 티샷(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부활 신호탄을 쏜 김세영(31)이 여자골프 세계랭킹 18계단을 상승해 42위에 올랐다.

27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 따르면, 김세영은 지난주 60위보다 18계단이 훌쩍 뛰어 42위로 올라섰다.

김세영은 지난 25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공동 3위를 기록하며 부활 신호탄을 쐈다.

2020년 메이저 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을 제패하고,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까지 우승하며 통산 12승을 거둔 김세영은 이후 3년 넘게 우승을 추가하지 못하고 있다.

메이저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을 제패하면서 개인 최고 세계랭킹 2위까지 올랐던 김세영은 이후 부진이 거듭되자 세계랭킹이 60위까지 떨어졌지만, 혼다 LPGA 타일랜드 공동 3위에 오르며 반등했다.

김세영과 함께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공동 3위를 기록했던 최혜진(25)은 2계단 상승해 세계랭킹 33위에 이름을 올렸다.

상위권 선수들의 순위에는 변화가 없었다. 릴리아 부(미국), 넬리 코다(미국), 셀린 부티에(프랑스), 인뤄닝(중국), 이민지(호주)가 세계랭킹 1~5위를 유지했다.

고진영(29)은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인 6위를 지켰고 김효주(29)가 9위, 양희영(35)이 15위, 신지애(36)가 16위를 유지해 파리올림픽 출전을 향한 경쟁을 이어간다.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2년 10개월 만에 LPGA 투어 통산 2승째를 거두고 눈물을 쏟았던 패티 타와타나낏(태국)은 지난주 43위에서 16계단 상승해 27위가 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