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자막뉴스] '공짜 다름없다' 현혹...막심한 피해 떠안은 사람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동인구가 많지 않은 조용한 주택가에 자리 잡은 무인점포입니다.

가게 주인 강 모 씨는 '무료 렌탈'이란 유통업체 말에 지난해 자판기 3대를 설치했습니다.

대여료를 통장에 넣어줄 테니 상품 판매 수익의 일부를 달란 조건이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이 가게의 자판기 매출은 월 150만 원 안팎.

대여료에 공짜로 주기로 한 재룟값까지 빼면 유통 업체는 사실상 매달 적자를 본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