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국방과 무기

잠수함 잡는 포세이돈, ‘천리안’ 글로벌호크… 서해-휴전선 인근 잇달아 띄워 대북감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달초 한미 연합훈련 앞두고

北 해상포격 등 도발 원천 봉쇄

동아일보

특공연대 사격훈련 27일 1군단 특공연대 장병들이 경기 파주시 광탄면 1군단 특공연대 사격장에서 적과 조우한 상황을 가정한 근접 전투사격 훈련을 하고 있다. 육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 군 당국이 최신예 대잠초계기와 고고도 무인정찰기 등 고성능 대북 감시 전력을 최근 군사분계선(MDL) 일대와 서해상에 잇따라 투입하고 있다. 다음 달 초 한미 연합훈련을 겨냥한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큰 만큼, 관련 징후를 포착하고 집중 감시 중인 것으로 보인다.

동아일보

포세이돈(P-8A) 대잠 초계기.


복수의 군용기 추적사이트와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27일 오전 미 해군의 포세이돈(P-8A) 대잠 초계기 1대가 인천과 충남 서산 인근 서해상에서 장시간 정찰비행을 했다. 앞서 24일에도 포세이돈 초계기는 서해상 같은 구역을 여러 차례 선회 비행한 바 있다. 미 해군의 최신예 대잠초계기인 포세이돈은 음파탐지기(소나)를 물속으로 투하해 최대 400km 밖의 적 잠수함 위치를 탐지하고, 사정권에 들어온 적 잠수함에 어뢰를 투하해 공격할 수 있다. 포세이돈 초계기는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기지에서 이륙해 한국에 전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일보

글로벌호크 고고도 무인정찰기.


전날(26일)에는 우리 군이 운용하는 글로벌호크 고고도 무인정찰기가 서울 이북의 MDL 인근 상공에서 수도권과 강원도 일대를 오가면서 장시간 비행했다. 글로벌호크는 20km 고도에서 지상 30cm 크기의 물체를 식별할 수 있는 정찰위성급 능력을 갖추고 있다. 군 관계자는 “MDL 이북의 북한군 병력과 장비 움직임을 손금 보듯이 파악할 수 있다”고 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4일 신형 지대함 순항미사일 발사를 참관하면서 백령도·연평도 이북의 ‘해상국경선’을 침범하면 도발로 간주하겠다고 위협한 바 있다.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무력화하겠다는 의도를 내비치며 NLL 일대 아군 함정을 겨냥한 것.

한미는 다음 달 초 시작되는 연합훈련을 겨냥해 북한이 서해 NLL과 서북도서 일대를 향해 미사일을 쏘거나 해상 포격을 강행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군 소식통은 “북한이 서해 NLL 일대로 우리 군의 주의를 돌린 뒤 MDL 인근에서 기습 도발에 나설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미가 고성능 첨단 감시전력을 서해 NLL과 MDL 등 접적지역에 집중 투입하는 것도 북한의 도발을 원천 봉쇄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