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방탄유리에 360도 카메라 녹화…도둑도 인정한 '사이버트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테슬라 차주, 절도 실패 영상 공유

출시 후 품질 논란에 시달렸던 테슬라 '사이버트럭'이 견고한 내구성과 감시 성능으로 차 도둑을 쫓아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테슬라 관련 정보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테슬라리티'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벌어진 차량 도난 시도를 조명했다. 이날 한 도둑은 길거리에 주차돼 있던 사이버트럭을 훔치려다 실패 후 도망쳤다.

아시아경제

사이버트럭 [이미지출처=엑스(X)]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상은 사이버트럭의 카메라를 통해 녹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이버트럭의 차주인 마렉은 영상을 공개하며 "사이버트럭은 캘리포니아에서도 안전하다. 방탄유리는 선루프 위로 뛰어 올라가 침입을 시도해도 막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영상을 보면, 도둑은 사이버트럭의 창문을 깨기 위해 온갖 시도를 하지만 빈번히 실패한다. 결국 도둑은 차량 위로 올라가 선루프를 깨려 하지만 그마저도 실패한다. 결국 지친 도둑은 차량을 포기하고 도망간다.

아시아경제

지붕 위로 올라가 밟아도 깨지지 않는 사이버트럭의 선루프 [이미지출처=엑스(X)]


도둑의 도난 시도 장면은 테슬라의 '센트리 모드'에 고스란히 녹화됐다. 센트리 모드는 테슬라 차량의 자동주행장치 보조용 카메라로 차량 주변 360도를 감시하는 보안 기능이다.

앞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사이버트럭의 '방탄 성능'을 강조한 바 있다. 2019년 첫 공개 당시에는 거대한 쇠공으로 시제품 차량 유리를 쳤다가 산산이 조각나는 바람에 당황하기도 했지만, 이후에는 유리 내구성을 한층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이버트럭은 독특한 각진 형상으로 출시 전부터 주목받은 픽업트럭 차량이다. 스테인리스강 소재를 활용해 내구성을 끌어 올렸으나, 특유의 디자인을 구현하느라 양산 계획에 차질을 빚으면서 당초 예상보다 2년 늦게 출시됐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