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세대교체 요구하는 韓 유권자들 “젊은 사람들 공직 더 진출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월 총선, ‘고령 기득권’ 층 반감 반영됐다는 분석

정치권 양극화에 불만 특히 높아

조선일보

제20대 대통령 선거 투표일인 지난 2022년 3월 9일 충북 청주시 대성중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는 모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여론조사 기관 퓨리서치센터 조사 결과, 한국 유권자들 사이에서도 민주주의 제도에 대한 불만이 거세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 유권자들은 정치가 발전하려면 젊은 사람들이 더 많이 공직에 진출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4·10 총선을 앞둔 국회에서 그동안 기득권을 누린 86세대 등 운동권 정치인과 강세 지역에서 잇따라 공천받는 다선 현역들에 대한 세대교체 요구가 커지는 상황을 반영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2~5월 조사해 28일 발표한 이 결과에 따르면, 한국에서 ‘어느 정당도 내 의견을 대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전체의 54%로 미국·영국(각각 49%), 일본(42%)보다 높았고, 조사 대상 24국 중 상위권에 속했다.

한국에서 ‘젊은 층이 공직에 진출할 경우 정책이 개선될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60%에 달했다. 캐나다(43%), 미국(38%), 일본(35%) 등보다 20%포인트가량 높았고 조사 국가들의 응답 중간값(46%)보다도 14%포인트 높았다. 퓨리서치는 “인도, 그리스, 헝가리 등 국가들과 함께 한국은 (정치권에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는) 감정을 공유하고 있다”고 했다.

반면 ‘노조 출신이 공직에 진출할 경우 정책이 개선될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24%로 세계 국가들 중 최하위권이었다. ‘노조 출신이 공직에 진출할 경우 정책이 악화될 것’이라고 답한 비율도 40%에 달해 24국 중 아르헨티나(41%)에 이어 둘째로 높았다.

한국에서 대의제가 아닌 테크노크라시(과학·기술 전문가 중심의 정치 체제)를 선호한다는 응답은 66%로 2017년보다 15%포인트 상승했다. 퓨리서치는 “코로나 사태가 확산한 2020년 이후 (대형 재난 등) 위기 관리에 관한 전문 지식을 얻으려고 과학자·의료 전문가에게 의지한다는 응답 비율이 각국에서 증가했다”고 했다.

조선일보 국제부가 픽한 글로벌 이슈! 뉴스레터 구독하기 ☞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275739

국제퀴즈 풀고 선물도 받으세요! ☞ https://www.chosun.com/members-event/?mec=n_quiz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