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정치 안 한다는 정준호가 ‘닮은꼴’ 국민의힘 후보 찾아가 한 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정준호(54)가 국민의힘 영입인재 한정민(39) 예비후보를 공개적으로 응원하고 나서면서 정치 입문설이 불거지고 있다.

세계일보

한정민 국민의힘 예비후보(왼쪽), 배우 정준호씨.


정준호는 지난 27일 오후 경기 화성시 한정민 캠프 사무소를 찾았다. 한 후보는 신설 예정인 화성정 지역(동탄1·2·3·5동·반월) 현안을 설명했고, 정준호는 조언을 건네는 등 1시간 가량 이야기를 나눴다. 평소에도 두 사람은 호형호제할 만큼 각별한 사이로 알려졌다.

이날 정준호는 “나의 20대 때를 보는 것 같다”며 “처음 도전하는 선거가 힘들지는 않느냐. 유권자에게 목표를 정확하게 전달하고, 진정성을 보여준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정치는 참 어려운 일”이라며 “여러 면에서 나를 닮은 정민이가 잘 해줬으면 좋겠다. 공익법인 홍보대사라 정치 중립 의무가 있어 많이 못 도와줘서 미안하다. 시작했으면 반드시 이겨라”고 응원했다.

다음 날 한 후보는 인스타그램에 정준호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자신의 SNS 계정에 정준호와 함께 직은 사진을 올리며 “친동생처럼 저를 아껴주시는 정준호 배우님이 사무실을 찾아주셨습니다. 진심어린 조언과 아낌없는 격려를 해 주셔서 더 큰 힘이 납니다. ‘많이 못 도와줘서 미안하다’는 말씀이 너무나도 감사했습니다”라면서 “정준호 배우님을 닮았다는 얘기를 종종 듣곤 했는데, 함께 찍은 사진을 보니 전혀 아닌 것 같네요”라며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한 후보는 지난달 31일 국민의힘 인재로 영입됐다. 삼성전자 DS부문 연구원으로 일했으며, 2021년 사회적협동조합 ‘청년서랍’을 창립했다.

세계일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인재 영입 환영식에서 한정민 삼성전자 DS부문 연구원에게 당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의 만남을 두고 일각에서는 정준호의 정계 입문설을 제기했다. 정준호는 연예계 '마당발'로 통하며, 선거 때마다 이런 소문에 휩싸였다.

2020년 MBC TV '라디오스타'에서 “철 되면 연락이 온다. 성향은 있지만 정치 참여는 아닌 것 같다”면서도 “‘남자라면 해보고 싶은 것은 해봐야 하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은 해 본 적 있다”고 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