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무인상점 8곳서 현금 훔친 청소년들…4명 중 2명 '촉법소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삽화, 경찰, 경찰로고, 로고 /사진=김현정 디자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인상점을 돌아다니며 현금을 훔치고 달아난 청소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뉴스1에 따르면 인천 삼산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를 받는 A군(14) 등 4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A군 등은 지난 1월과 이달 새벽 시간에 부평구와 서구 등의 무인상점 최소 8곳에서 현금을 챙기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가위와 망치 등 도구를 이용해 키오스크 경첨을 훼손한 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돈이 필요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A군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기각했다. "구속할 만한 사유가 인정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다. 나머지 B군 등 2명은 14세 미만으로 형사 미성년자인 촉법소년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횟수나 피해 금액을 파악한 뒤 이들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상혁 기자 rafandy@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