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섬에서 포터 전기차 사면 충전기 달아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년 운행시 유지비 1300만원↓

현대차는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가 없는 섬 지역 거주자가 소형 전기 트럭 포터 EV를 사면 집에 충전기를 설치해주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올 상반기 포터 EV 출고 고객이 대상이며 60만원짜리 7㎾ 가정용 전기차 완속 충전기와 설치비 100만원을 지원받는다. 포터 EV를 사면 같은 사양의 LPG 모델을 살 때보다 차량 유지비용을 낮출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아시아경제

충전중인 포터 전기차[사진제공:현대차그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량을 10년 타면 포터 LPG 모델(슈퍼캡 초장축 스마트 스트림 트림)은 차량 실구매가 2107만원, 취득세(공채 포함) 96만원, 충전비 2710만원(ℓ당 970원 기준, 연 1만8000㎞ 주행 기준) 등 4913만원이 든다.

동급 사양의 포터 EV(슈퍼캡 초장축 스마트 스페셜 트림)는 차량 실구매가 2630만원(올해 전남 신안군 보조금 적용)에 취득세 60만원, 한전 불입금 60만원, 충전비 850만원으로 3600만원 정도 든다. 충전비는 ㎾h 당 92.4원, 주행거리는 똑같이 1만8000㎞를 기준으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포터 디젤 모델 단종과 LPG 충전소 부족으로 섬 지역 고객이 겪을 충전 불편을 경감하기 위한 혜택"이라며 "대상지역을 꾸준히 늘리겠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