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김태호 후보 "낙동강 벨트 확실히 탈환 하겠다" 강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석동재 기자(=양산시)(035sdj@naver.com)]
국민의힘 김태호 예비후보(양산 을)가 28일 "낙동강 벨트를 확실히 탈환, 동남풍 북진시켜 총선 승리하겠다"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김태호 후보는 이날 웅상 모브아트센터 4층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양산 발전에 대한 큰 책임감, 모든 걸 걸고 온몸을 던지겠다”고 이같이 밝혔다.

김태호 후보는 "양산 선거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며 "양산이 대한민국이다. 미래는 안중에 없는 낡은 정치시스템과 양산의 미래를 바꾸는 중심에 서겠다”고 강조했다.

프레시안

▲김태호 후보는 28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프레시안(석동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어 “양산에 와서 보니 정말 해야 할 일이 많은 걸 느꼈다”며 “웅상 등 양산시을 지역이 상대적으로 소외되고 낙후된 지역이 많은 만큼 국가 지원을 끌어오고 기업도 적극 유치해서 제대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책임감을 크게 느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천성산 기운과 양산시민들의 염원을 모아 양산시가 대한민국 명품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윤영석 후보가 함께 만들어 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김태호 후보는 “민주주의에서 입법부의 폭정이야말로 정말 두려워해야 할 위험 요소”라며 “이번 총선은 입법부의 폭정으로부터 나라를 구하는 선거이다. 민주당의 폭주, 입법부의 폭정을 막기 위해 민주당 낙동강 로드에 제가 온몸을 던져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매몰된 쌈박질 정치가 아니라 미래를 위해 경쟁하는 뜀박질 정치를 보여드리겠다"며 "이념과 진영이 차지한 자리를 주권자인 국민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프레시안

▲김태호 후보가 낙동강밸트 사수해 양산의 미래를 바꿔보자며 윤영석 후보(양산 갑)와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프레시안(석동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후보는 국힘(양산 갑) 출마한 윤영석 후보와의 원팀과 관련해 "윤영석 의원과 이미 이 부분이 합의돼 이자리에 서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선택받고 윤영석 의원이 선택받으면 각각 4선이다. 만약에 저와 윤 의원이 국회에 입성한다면은 어떤 현안이 생겼을 때 하나로 집중시킬 수 있는 충분한 환경을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양산시 지역현안과 관련해 "지방 발전을 핵심으로 삼고 과감하고 획기적인 투자와 지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선 양산의 동서를 잇는 웅상-상북면 간 1028호 지방도의 국도 승격과 천성산 터널 건설을 성사시키겠다"고 했다.

또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 조기 개통, KTX 양산금정 정차역 추진, 사송신도시 양방향 하이패스 IC 설치 등 대대적인 교통 인프라 확충을 하겠다"고 했다.

이어 "평균연령 43세의 젊은 도시인 양산에 청년층에 맞는 주거․문화․복지 인프라를 갖춰 젊은 세대가 가장 동경하는 도시로 만들겠다”고 했다.

김태호 후보는 끝으로 "양산 발전과 정치 변화를 위해 저의 모든 것을 걸고 양산과 정치적 운명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해 저의 모든 정치 인생을 걸고 뛰어보겠다. 싸우겠다. 그리고 꼭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개소식 행사에는 양산시갑 윤영석 국회의원과 경남도의회 김진부 의장을 비롯한 30여명의 도의원, 국민의힘 양산시의원 등 양산시민 2천여명이 참석해 웅상대로가 정체될 정도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부산 해운대을 김미애 국회의원이 특별히 참석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특히 당의 우선 공천 방침을 수용하고 김태호 후보를 적극 돕고 있는 한옥문 총괄선대위원장 환영사와 윤영석 의원, 김미애 국회의원, 김진부 경남도의회 의장, 이종희 양산시의회 의장, 안종길 전 양산시장 등의 축사가 있었다.

이들은 한목소리로 김태호 후보가 양산시의 큰 발전을 위해 확실한 역할을 해 줄 것으로 확신하면서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원했다.

또한 소식 축하와 함께 김 후보에게 바라는 양산시민들의 목소리를 영상에 담아 상영해 호평받기도 했다.

당의 요청을 수용해 낙동강 최전선인 양산을에 뛰어든 김태호 후보는 최근 모든 여론조사에서 김두관 후보에 앞서면서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프레시안

▲김테호 후보 선거 사무소 인산인해 모습.ⓒ프레시안(석동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석동재 기자(=양산시)(035sdj@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