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文 정무수석' 이철희, '임종석 컷오프' 민주당에 "하빠리 정당"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문재인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 시절의 이철희 전 수석.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정무수석을 지낸 이철희 전 수석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친문(친문재인계) 인사들을 '컷오프(공천배제)'한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를 향해 "하빠리('하바리'의 강원도 방언으로, 품위나 지위가 낮은 사람을 낮잡아 이르는 말)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철희 전 수석은 지난달 29일 MBN 유튜브 '지하세계-나는 정치인이다'에 출연해 임종석 전 실장 컷오프에 대한 입장을 묻자 "명문정당이라면 이렇게 하면 안 된다"며 이처럼 말했다.

앞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지난달 28일 서대문구 홍제동의 한 피트니스센터에서 직장인 정책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공천 파동' 논란에 대해 "구태의연한 기득권들 그대로 다 은둔시키고 자기 가까운 사람이라고 꽂아 넣는 국민의힘식의 공천을 민주당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특히 친문계 핵심 인물로 분류되는 홍영표 의원(4선·인천 부평을)과 임 전 실장 등이 컷오프되면서 반발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열 손가락 깨물어서 안 아픈 손가락 없다. 같은 뿌리에서 나왔고 같은 기둥 속에 큰 줄기를 함께 한다. 우리는 명문(이재명+문재인)정당"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수석은 "단순히 두 사람, 이재명과 문재인 전 대통령의 '명문'이 아니라, 진짜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민주 정당으로서 이렇게 하면 안 되는 것"이라며 "임종석 전 실장이 왜 안 되는지 설명이 있어야지. 충실하게 있어야 되는 건데, 별로 설명도 없지 않나"라고 반발했다.

이어 "나는 '비명횡사' 이게 무슨 말인가 했다. 그런데 비명들은 다 내치는 모양새가 됐잖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그거는 우선 '내가(이재명 대표가) 날 지키는 게 우선이야. 내 생존이 우선이다. 총선 승리는 그다음 문제이다'. 최근에 이렇게 해석하는 사람들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 칼럼도 나오고 있다"며 "이 가설로 보니까 설명이 쉽다. 그렇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이재명 대표나 민주당이 하고 있는 공천은 경쟁력 위주의, 승리(하려고 하는) 공천은 아닌 것 같다. 자기를 보호할 사람들 위주의 방탄공천이다. 그렇게 밖에 설명할 수 없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를 향해 "우리나라 역사를 보라. '나 잘못한 거 없거든요'라고 우기면 (국민이) 우긴 걸 봐 주나? 국민의 회초리가 무섭다"고 경고했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