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홍콩H지수 여파로 ELS 발행액 15년 만에 '최저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월 ELS 발행액 8851억원…판매 중단 영향

수익창출원 줄은 증권사, 수익성 악화 우려 ↑

아주경제

지난달 홍콩H지수 기초 주가연계증권(ELS) 발행액이 15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최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홍콩H지수 ELS 투자자들이 피해 보상 등을 촉구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코노믹데일리] 홍콩H지수(항셍중국기업지수) 기초 주가연계증권(ELS) 사태 여파로 지난달 ELS 발행액이 전월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하면서 15년 만에 최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2월 1일부터 28일까지 ELS(ELB제외·원화 기준) 발행금액은 8851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의 1조6667억원보다 47% 줄었으며 전년 동기(2조2020억원)보다 60% 감소했다.

29일 발행분까지 반영했을 때에도 2월 전체 ELS 발행액이 1조원 이하로 추정돼 지난달 월별 ELS 판매는 글로벌 금융위기 영향을 받았던 2009년 5월 이후 15년 만에 최저치로 예측된다.

ELS 판매 급감은 지난 2021년 판매한 홍콩H지수 연계 ELS의 대규모 손실로 KB국민은행·신한은행·하나은행 등이 지난 1월 말부터 ELS 판매를 잠정 중단했기 때문이다.

은행들은 증권사에서 발행한 ELS를 신탁 계정으로 편입한 주가연계신탁(ELT) 형식으로 팔아왔다. 나이스신용평가의 작년 9월 말 기준 ELS 발행 잔액은 40조1000억원이며 이중 은행 신탁 판매는 62.8%로 ELS는 은행 판매가 가장 많았다.

은행에서 ELS 등의 고위험 파생상품을 판매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에 은행들에 대해 ELS 판매 중단·거점 점포 판매 한정 등의 규제가 예상된다. ELS를 설계하고 운용하는 증권사 입장에서는 수익성 악화도 우려된다.

은행의 ELS 판매 규제로 증권사들은 효과적으로 수익을 확보할 수 있는 수익 창출원을 놓치게 되는 것이다. 증권사는 이전부터 ELS를 발행하면서 자금을 마련했기 때문에 ELS 발행 제한은 자금조달 리스크를 더 키울 수 있다.

자본시장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기준 증권사 차입 부채 총합에서 ELS·파생결합증권(DLS) 비중이 24.4%로 나타났다.

이효섭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보고서에서 "올해는 홍콩H지수 ELS 대규모 손실로 ELS 판매가 본격적으로 위축될 개연성이 있다"며 "증권사들은 ELS·DLS 발행 위축에 대비해 증권사 자금조달 창구를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파생결합사채(DLB)·환매조건부채권(RP) 매도, 기업어음(CP) 발행 등으로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광미 기자 kgm1@economidaily.com

- Copyright ⓒ [이코노믹데일리 economidaily.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