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이선균 협박해 3억 뜯은 ‘전직 배우·유흥업소 실장’…범행 수법, 들여다보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유흥업소 여실장과 함께 배우 고 이선균씨를 협박해 금품을 뜯은 혐의를 받는 20대 여성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왼쪽)과 온라인 상에 공개된 그의 얼굴 사진. [연합뉴스·유튜브 '카라큘라 범죄연구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고인이 된 배우 이선균씨를 협박해 금품을 뜯은 전직 영화배우 A씨는 불법 유심칩을 사용하는 등 자신의 신분을 철저하게 숨긴 채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유흥업소 여실장 B씨는 A씨가 휴대전화 해킹을 가장해 협박하자 이씨에게 3억원을 받아 혼자 챙긴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B씨를 협박해 돈을 받아내지 못한 A씨는 이씨를 직접 협박하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연합뉴스가 확보한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전직 영화배우 A(29·여)씨는 2017년 알게 된 유흥업소 실장 B(30·여)씨와 2022년 9월부터 같은 아파트에 살며 이웃으로 지냈다. 이들은 서로를 언니·동생으로 부르며 점차 사소한 일상까지 모두 공유할 정도로 가까워졌다.

A씨는 B씨의 필로폰 투약 사실은 물론 그가 유흥업소에서 일하며 만든 유명인들과의 인맥도 눈치챘다.

지난해 9월 B씨는 또 다른 유흥업소 종업원의 남자친구가 자신을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신고하려고 하자 1000만원을 건네 입막음을 하려 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자신도 B씨에게서 돈을 뜯어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는 회사 명의로 개통한 휴대전화로 해킹범을 가장해 B씨에게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내 협박했다.

A씨는 지난해 9월14일 "너 앨범에 있던 거 연예인 사진 많지 ㅋㅋ. 나라가 뒤집힐"이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튿날에는 "곧 경찰 와요. 아니면 바로 이선균한테 사진 폭발이에요"라며 재차 협박했다.

당시 B씨는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낸 인물이 평소 친하게 지낸 A씨라는 사실을 전혀 알아채지 못했다. 진짜 해킹범인 줄 알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후 두차례 더 "수요일까지 1억원 만들어. 늦어질수록 1000만원씩 붙는다. 내 말에 부정하면 가족한테 연락한다"는 메시지를 B씨에게 전송했다.

A씨는 텔레그램을 통해 알게 된 대포폰 판매업자로부터 유심칩 3개를 하나당 30만원에 사들였다. 이어 불법 유심칩을 휴대전화 공기계에 갈아 끼운 뒤 또다시 카카오톡으로 B씨를 협박했으나 결국 돈을 뜯어내진 못했다.

헤럴드경제

이선균을 협박한 여실장 김모 씨[MBC 실화탐사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의 협박은 또 다른 협박으로 이어졌다. A씨의 협박을 받은 B씨는 이씨에게 거액을 요구했다.

그는 "휴대전화가 해킹돼 협박받고 있는데 입막음용으로 돈이 필요하다"며 이씨에게 3억원을 달라고 했다.

B씨는 "해킹범이 3억원만 주면 다시는 협박하지 않겠다고 한다"며 "매스컴(보도)은 막자"며 이씨를 다그쳤다. 결국 이씨는 지난해 9월22일 급히 마련한 현금 3억원을 B씨에게 건넸다.

그러나 B씨는 현금 3억원을 혼자 챙겼고, 자신을 협박한 A씨에게는 돈을 건네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이씨는 협박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B씨로부터 1억원을 받아내려다 실패한 A씨는 직접 이씨를 협박하기 시작했다.

헤럴드경제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고 이선균씨가 지난해 세번째 조사를 받기 위해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0월13일 이씨 지인에게 메시지를 보내 "'B씨에게 준 돈을 회수해서 2억원을 다시 들고 오라'고 배우(이씨)한테 전하라"며 "저 마약사범(B씨)을 구속할 건데 돈도 받아야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그는 이때도 불법 유심칩을 이용했다.

처음에는 이씨에게 1억원을 요구한 A씨는 결국 절반으로 요구액을 낮췄고, 지난해 10월17일 서울 강남 음식점에서 5000만원을 건네받았다.

검찰은 지난 1월 A씨에게 공갈·공갈 방조·공갈미수·전기통신사업법 위반·도로교통법상 무면허 운전 등 모두 5개 죄명을 적용해 구속 기소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서울에서 무면허 운전으로 부산까지 갔다가 강제구인된 사실도 드러났다.

지난해 11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향정·대마 혐의로 이미 구속 기소된 B씨도 공갈 혐의가 적용돼 추가로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이들의 첫 재판은 이달 14일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애초 지난 달 29일 진행될 예정이었는데, 최근 B씨 변호인이 바뀌면서 미뤄졌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