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반론보도] 「[단독] "누가 '심해'의 주인입니까"…시나리오 논란의 전말」 기사 관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본보는 지난 2월 27일자 「[단독] "누가 '심해'의 주인입니까"…시나리오 논란의 전말」 제목의 기사에서 최윤진 대표의 김기용 작가 시나리오 관련 의혹을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최윤진 대표 측은 "김기용 작가가 온라인 저작권 등록을 문제 제기했을 때, 공동 등록을 제안했음에도 김기용 작가는 이를 거절하고 제작할 수 있는 권리의 근간인 재산권을 요구하였다. 또 김기용 작가에게 계약서에서 크레딧을 보장하였고 저작권을 양도받았음으로 김기용 작가의 저작권을 침해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 그리고 작가 조합은 트리트먼트와 시나리오 집필 경위를 조사하지 않고 김기용 작가의 일방적 주장만으로 판정을 진행했다."라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문은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