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정치계 막말과 단식

"개XX야", "막지마세요"…시민 욕설에 한동훈, 예상 밖 반응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막지마세요" 경찰에 재차 요청

국민의힘 후보 선거 유세장에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한 욕설이 터져 나와 경찰이 이를 제지하려 하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를 만류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아시아경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 유세 중 경찰관이 특정 시민을 제지하려 하자 만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국민의힘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한 위원장은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앞에서 조수연(서구갑)·양홍규(서구을) 후보 지원 유세 활동을 벌였다. 단상에 오른 한 위원장이 지원 연설을 하고 후보들을 소개하는 상황에서, 군중 속 누군가가 고함을 지르며 "한동훈 개XX야"라는 등의 욕설을 내뱉었다. 현장에 배치된 경찰관이 유세 방해 인물을 만류하기 위해 그에게 다가갔지만, 한 위원장이 경찰을 말렸다.

아시아경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 유세 중 경찰관이 특정 시민을 제지하려 하자 만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국민의힘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한 위원장은 "저기 안 막아도 돼요. 그냥 소리 지르라고 하세요"라고 만류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같은 상황이 반복되자, 한 위원장은 "막지 마세요. 그냥 이야기하라 그러세요", "괜찮아, 괜찮아. 밀지 마세요", "경찰관님, 막지 마세요" 등의 말을 건넸다.

한편 한 위원장은 이날 충청권을 찾아 중원 표심을 공략했다. 한 위원장은 '정부 심판론'이 '정부 지원론'보다 높은 여론을 의식한 듯 충청권 유세에서도 몸을 한껏 낮추며 "일할 기회를 달라"라고 호소했다. 그는 "정부와 여당에 부족한 점이 많이 있지만, 정부가 그동안 해온 일을 한번 생각해봐 달라"며 지난 2년간 성과로 한·미·일 공조 완전 복원, 원전 생태계 복원, 건설 현장 '건폭' 개혁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이런 방향을 정부·여당이 지속해서 이어갈 수 있게 하느냐, 아니냐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부족하다고 말씀하시면 제가 눈치 보지 않고 나서서 부족한 점을 해결하겠다. 소통이 부족하다고 하면 제가 있다. 제가 밤잠 안 자고 몸 던져서 소통하겠다"며 지지자와 후보들을 향해 "지금은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을 때다. 제가 죽는 게 아니라 우리 대한민국이 죽는다"라고 거듭 호소했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