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국밥서 담배 나와” 1시간 고성지른 손님…CCTV 보니 ‘반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행과 식당 찾은 남성, 고성 항의

CCTV 보니 일행의 실수…사장 ‘황당’

[이데일리 강소영 기자] 한 식당에서 밥을 먹던 남성이 “국밥에서 담배가 나왔다”며 1시간 가량 고성으로 항의하는 일이 벌어졌다. 그러나 CCTV를 확인하니 반전인 상황이 펼쳐졌다. 범인은 바로 이 남성의 일행이었기 때문이다.
이데일리

(사진=JTBC ‘사건반장’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이른 오전 일행과 함께 해당 식당을 찾은 남성 손님 A씨 등 2명은 식당에 앉아 모듬 수육과 술을 주문했고 서비스로 국밥을 받았다.

20여 분을 식사하던 A씨는 돌연 국밥에 담배가 들어있었다며 “사장 나오라고 해!”라고 고성을 지르기 시작했다. 그는 “음식에서 어떻게 이런 게 나올 수 있냐. 당신들 음식 재활용했지? 음식을 재활용한 걸 인정해라”라고 항의했고 식당 사장의 부재로 매니저가 대신 나와 “재활용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으나 “담배가 나왔는데 재활용했다고 왜 인정하지 않느냐”고 더욱 언성을 높였다.

약 1시간 가량 실랑이가 계속되는 사이 A씨는 구청 식품위생과와 경찰에 신고했고 “식당 망하게 해주겠다” 등의 막말을 하기도 했다.

출동한 경찰은 다른 손님이 있던 가운데 고성을 지르며 항의하는 A씨와 일행이 식당 밖으로 나오도록 했고 영업방해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고지하고 해당 구청에 사실을 알릴 것을 조언했다. 그러나 9분 뒤 경찰이 떠나자 A씨는 다시 식당으로 들어가 항의를 계속하다 3만 1000원 가량 되는 음식값을 지불하지 않고 떠났다.

이후 당시 상황을 따져본 사장 B씨는 이상한 점을 포착했다. 식당에는 음식을 만드는 사람과 서빙하는 사람 중 흡연자가 아무도 없었기 때문.

결국 CCTV를 확인한 B씨는 황당한 상황을 목격했다. 해당 장면에는 A씨가 젓가락으로 집은 순대가 떨어져 굴러가다 A씨가 식탁에 올려둔 담배에 붙었다. 이를 본 일행이 순대를 집어 다시 국에 넣으면서 담배가 딸려 들어간 것이었다.

전후 사정을 파악한 B씨는 A씨에 문자를 보내 사정을 설명하며 음식값을 달라고 요청했으나 10시간 만에 겨우 전화 통화를 할 수 있었다. 그런데 사과를 바란다는 B씨에 A씨는 “바쁘다. 나중에 연락해” “일단 알았어” 등 반말로 무성의한 답변을 이어갔다고.

B씨는 “A씨의 사과도 음식값도 받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금전적, 정신적인 피해를 봤다는 B씨는 A씨를 무전취식, 업무방해, 협박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상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