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잘 가, 영원한 아기 판다야"..에버랜드서 작별한 푸바오 中이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전 10시 40분 배웅 행사 전일정 강철원 사육사 동행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8월 촬영된 푸바오와 강철원 사육사의 다정한 모습. 에버랜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국내 최초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福寶)가 3일 오전 중국 쓰찬성에 위치한 워룽 선수핑 기지로 출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가 한창이던 지난 2020년 7월 20일 엄마 아이바오와 아빠 러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푸바오는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이름처럼 지난 1354일 동안 국민들에게 행복과 즐거움, 추억과 감동을 선사했다.

출국을 앞두고 한중 양국 규정 및 조건에 따라 한달간 검역 절차를 완료한 푸바오는 이날 오전 10시40분 반도체 수송에 이용되는 특수 무진동 차량에 탑승했다. 이어 판다월드를 출발한 푸바오는 에버랜드 퍼레이드 동선을 지나 장미원 분수대 앞에서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파이낸셜뉴스

지난 2020년 11월 푸바오 이름 공개 현장. 에버랜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푸바오 배웅 현장에는 평일 오전 시간임에도 수많은 팬들이 몰려들었다. 팬들은 "기쁜 마음으로 보내겠다고 다짐했지만 계속 눈물이 나는 건 어쩔 수가 없다", "자식을 떠나 보내는 것 같아 가슴이 아프다" 등 깊은 아쉬움을 쏟아내면서도 환송 깃발을 흔들며 푸바오의 앞날을 응원했다.

차량에 탑승한 푸바오의 모습을 볼 수는 없었지만 '판다 할아버지'로 유명한 강철원, 송영관 사육사가 푸바오를 대신해 그 동안 보내준 팬들의 사랑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강철원 사육사는 "새로운 판생을 찾아 여행을 떠나는 푸바오를 지금까지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푸바오를 영원히 기억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송영관 사육사는 "팬들의 사랑 덕분에 푸바오가 잘 성장했다"며 "푸바오와의 행복하고 아름다운 이야기에 1354일간 함께해 주셔서 고맙다"고 전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 2021년 1월 푸바오 첫 일반 공개 모습. 에버랜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푸바오 환송 행사를 위해 에버랜드는 SNS로 사전 모집한 고객들의 응원 메시지를 유채꽃 모양의 디자인에 담아 푸바오를 위한 꽃길을 마련했다. 또 120만 송이 봄꽃 가득한 포시즌스가든에 위치한 대형 LED 스크린에 푸바오 사진과 특별 영상을 게시해 팬들과 추억을 나눴다.

이날 에버랜드를 떠난 푸바오는 인천공항에서 출국 수속을 밟은 후 전세기를 타고 중국으로 향한다. 판다월드 출발부터 중국 선수핑 기지 도착까지 모든 과정에 강철원 사육사가 동행해 푸바오의 안정적인 정착을 도울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말 중국 CCTV와 맺은 협약을 토대로 푸바오의 중국 생활 모습을 팬들에게 지속적으로 전할 계획이다.
#에버랜드 #푸바오 #장미원 #판다월드 #중국쓰촨성 #워룽선수핑기지

en1302@fnnews.com 장인서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