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총선 끝나니 공기업 사장 인선도 재시동…정치인 출신 얼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폐기물 처리장에서 종로구청 직원들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현수막을 폐기하고 있다. 2024.04.11.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총선)가 끝나면서 그동안 멈춰있던 공공기관 차기 수장 인선작업도 재시동을 건다.

한국전력공사의 발전자회사 5곳을 포함해 한국투자공사(KIC), 코트라(KOTRA) 등 공공기관의 현 사장 임기가 올해 마무리되는 데다 차기 사장 임명을 못 해 공석상태인 공공기관도 다수다. 관료 출신 OB(올드보이)나 내부승진 등 후보군이 점쳐지는 가운데 이번 총선 과정에서 나온 정치인 출신 공공기관장도 여럿 배출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1일 관가와 공공기관 경영정보시스템 '알리오' 등에 따르면 △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동서발전 등 한전의 발전자회사 5곳의 현 사장 임기는 이달 25일로 만료된다.

이들 발전자회사는 사장임기 만료 2개월 전에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를 구성하고 사장 인선작업을 시작해야한다는 규정에 따라 올해 2월 임추위를 구성했다. 하지만 현 시점까지 사장 모집을 위한 공고조차 내지 않았다.

대부분 공공기관은 차기 사장이 낙점되면 상위 감독기관인 중앙부처의 임명제청과 대통령 재가 절차를 거처 취임한다. 모집부터 인선, 취임까지 최소 2~3개월이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달 말 임기만료 이후에도 현 사장 체제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코트라와 KIC 역시 다음달 현 사장 임기만료를 앞두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출신인 유정열 코트라 사장은 2021년 5월19일에, 기획재정부 출신인 진승호 KIC사장은 같은 해 5월18일에 취임해 3년 임기를 시작했다. 총선 이전부터 두 사람 후임 인선 작업이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으나 총선이 지난 현 시점까지 차기 사장 지명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지난해 3월 조재희 전 이사장 사퇴로 1년넘게 후임이 결정되지 않은 한국폴리텍대와 지난해 9월부터 공석인 한국에너지재단 이사장 역시 차기 이사장을 선임해야한다.

강원랜드는 지난해 12월 사장 사퇴 후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 중이고 한국주택금융공사와 한국전력거래소는 임기만료에도 현 사장(이사장) 체제다. 여기에 한국해양진흥공사와 기술보증기금 등 하반기 수장 교체를 앞둔 공기업도 있어 공기업·공공기관 대표 인선 작업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차기 사장·이사장 선임예정 공공기관/그래픽=조수아



관가 안팎에선 임기만료 앞두거나 임기만료를 지나치고도 차기 수장 인선이 더뎌지는 이유에 대해 이번 총선을 변수로 꼽는다. 공공기관 사장·이사장의 경우 대부분 상급 감독기관 출신이나 분야별 민간 기업, 내부 승진 등 경로로 수장을 선발하는 것이 보통이지만 정치인 출신 사장 사례도 종종 나온다.

현 정부에선 이미 양대 에너지 공기업인 한전과 한국가스공사 수장으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경력의 김동철 사장과 미래통합당 출신의 최연혜 사장 등 전직 국회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현직에 있는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역시 서울중앙지검, 관세청장 등을 거쳐 21대 총선 낙선 후 동서발전 사장에 취임한 전례가 있는 만큼 이번 총선에서 낙선하거나 공천을 받지 못한 정당 출신 인사의 사장 선임이 뒤따를 가능성이 높다.

사장 임기만료를 앞두고 있는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한 인사는 "통상 현 시점이면 차기 사장에 대한 윤곽이 드러나야하는 데 소식이 없다"면서 "정치인 출신이 온다는 소문이 많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 인사는 "정치인 출신이 오면 국정감사 등 국회와 소통에선 유리할 수는 있다"면서도 "기존 경력과 공공기관 업무 연관성이 떨어지면 경영전문성 등에 의문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훈남 기자 hoo13@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