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하루 25번 베팅’ 미즈하라, 오타니 돈 220억 훔쳐…“오타니는 죄가 없다” [SS시선집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왼쪽)가 지난달 1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메이저리그 서울시리즈 공식 기자회견을 위해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와 함께 입장하고 있다. 고척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동영 기자] “오타니는 죄가 없다.”

450만달러(약 62억원)가 아니었다. 1600만달러(약 219억원)다. 미즈하라 잇페이가 오타니 쇼헤이의 계좌에서 훔친 돈의 액수다. 이쯤 되면 무섭다. ‘간 큰’ 행보다. 도박의 끝은 언제나 파멸뿐이다.

미국 디 애슬레틱, USA투데이, ESPN 등은 12일(한국시간) 일제히 “오타니의 전 통역사 미즈하라가 연방 검찰에 은행 사기 혐의로 기소됐다. 미즈하라는 불법 스포츠 베팅을 위해 오타니의 계좌에서 1600만달러를 훔쳤다”고 전했다.

스포츠서울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왼쪽)가 지난해 12월 열린 공식 입단식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사진 | LA=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세청과 국토안보부가 수사를 진행했다. 결과를 발표한 마틴 에스트라다 검사는 “미즈하라는 오타니의 계좌에서 1600만달러를 강탈했다. 자신의 지위를 악용했다. 미즈하라를 은행 사기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타니는 이번 사건의 피해자로 간주하고 있다. 오타니가 미즈하라의 도박에 관여하거나, 도박 빚을 대신 갚아주기 위해 은행 계좌를 사용했다는 증거가 없다”고 덧붙였다. 오타니의 혐의가 사라지는 순간이다.

스포츠서울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가 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전에서 타석에 들어설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 | LA=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즈하라는 지난 2021년부터 불법 도박에 손을 댔다. 2024년 1월까지 계속됐다. 1만9000회다. 하루 평균 25번 베팅했다. 베팅액은 10달러(약 1만3700원)부터 16만달러(약 2억1890만원)까지 된다. 평균 1만2800달러(약 1751만원)다.

베팅을 통해 대략 1억4200만달러(약 1943억원)를 따기는 했다. 그러나 잃은 돈이 약 1억8300만달러(약 2504억원)다. 4067만8436달러(약 557억원)를 손해 봤다.

스포츠서울

LA 오타니 쇼헤이가 9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 필드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미네소타전에서 2루타를 치고 있다. 사진 | 미니애폴리스=USA투데이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재미로 시작했지만, 점점 수렁에 빠졌다. 빚이 점점 쌓였다. 돈을 갚지 못하자 친절하던 불법도박업자 매튜 보이어도 점점 난폭해졌다.

이 과정에서 오타니의 돈을 1600만달러나 훔쳤다. 치밀했다. 은행에 전화를 걸 때도 자신이 오타니라고 했다. 전화번호와 이메일 계정도 자기 것으로 했다. 자신의 계좌 정보가 타인에게 알려지지 않기를 원한다면 철저히 통제했다.

스포츠서울

LA 오타니 쇼헤이가 6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전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 시카고=AFP연합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타니도 수사에 응했다. 휴대전화도 당국에 냈다. 포렌식 결과 오타니와 미즈하라 사이에 도박 관련 이야기를 나눈 내용은 없었다. 철저히 미즈하라가 오타니 몰래 돈을 빼간 셈이다.

메이저리그 서울시리즈 도중인 지난달 20일 미즈하라는 “오타니가 내 도박 빚을 갚아줬다”고 했다. 이내 “오타니는 몰랐다”고 말을 바꿨다. 최초 미즈하라가 훔친 돈은 450만달러라 했다.

의심의 목소리가 커졌다. ‘모를 수가 없다’는 것이다. 오타니는 직접 나서 “미즈하라가 내 돈을 훔쳤다. 나는 피해자다. 정말 알지 못했다”고 항변했다. 그래도 세간의 눈초리는 여전히 매서웠다.

스포츠서울

LA 오타니 쇼헤이가 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전에서 홈런을 때리고 있다. 사진 | LA=AP투데이연합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사 결과 오타니의 결백이 입증된 것으로 보인다. 확실하게 “혐의가 없다”고 못을 박은 것은 아니다. “간주한다”고 했다. 그래도 이 정도면 상황은 끝났다고 봐야 한다.

디 애슬레틱은 “오타니에게 죄가 있다면, 친구를 너무 믿은 것밖에 없다. 이는 범죄가 아니다. 자격정지 징계를 받을 일도 아니다. 부주의 혹은 관리 실수로 돈을 잃은 스포츠 스타는 전에도 있었다”고 전했다.

미즈하라는 최대 30년의 징역형과 벌금 100만달러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오타니는 이번 도박 스캔들을 훌훌 털어버릴 수 있게 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무혐의 발표만 남은 모양새다. raining99@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