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與 김재섭 "尹, 좋든 싫든 이재명 영수회담 제안 응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야당 협조·공조 없으면 국정운영 불가능"
"김 여사 문제에 반성·성찰 필요"


더팩트

국민의힘 소속으로 서울 도봉갑에 당선된 김재섭 당선인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에 윤석열 대통령이 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5일 사전투표를 하는 김 당선인과 배우자의 모습.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국민의힘 소속으로 서울 도봉갑에 당선된 김재섭 당선인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에 윤석열 대통령이 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한 김 당선인은 '이 대표가 영수회담 제안을 했다. 대통령실에서 받아들이겠나'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받아들여야 한다"라고 답했다.

김 당선인은 "좋든 싫든 해야 된다고 본다"라며 "대통령 임기 초만 해도 국정을 이끌어갈 동력도 있고, 드라이브를 걸 수 있는 동력도 많은데 총선이 참패한 상황에서 야당과의 협조, 공조가 없으면 불가능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산도 마찬가지고, 법안도 마찬가지고 야당이 사사건건 다 반대하면 국정운영 자체가 안 된다. 야당이랑 기싸움하면서 국정운영을 안 하는 것은 선후관계가 바뀐 거다. 저는 만나는 게 좋다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재명 대표는 1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과의 영수회담 가능성에 대해 "당연히 만나고 당연히 대화해야지 지금까지 못 한 것이 아쉬울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연히 이 나라 국정을 책임지고 계신 윤 대통령께서도 야당과의 협조, 협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 당선인은 채상병 사건은 안보와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묵과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건희 여사 문제에 대해서도 여권이 태도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야당이 추진하는 김 여사 특검법에는 여러 문제점이 있어서 특검법 취지와도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김 당선인은 "사인 시절에 있었던 일을 갖고 특검을 하게 되면 대통령으로 당선된 사람들이 사인 시절에 있었던 모든 일들을 다 특검으로 처리할 수 있는 나쁜 선례를 남기게 된다"라며 "김 여사에 대해 이런저런 이슈들이 있었고 여기서 국민의힘이 너무 이 문제를 금기시했다는 반성적 성찰을 해야 한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개헌저지선은 지켰다'라며 이번 총선에서 선방했다는 일부 보수 지지층의 인식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집권여당으로서 개헌저지선 지키는 것에 만족하면 미래가 없는 것이다. 처절한 반성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2년 전 대통령을 선출해 주고 지방선거 압승을 거두게 해 준 국민께서 2년 만에 이렇게 싸늘히 회초리를 치시는 거면 정신승리할 게 아니라 뭐부터 반성해야 하는지 고민하는 게 필요하다"라고 언급했다.

sejungki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