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이슈 제 22대 총선

국회의원 배지 단 이준석 “전당대회 출마 않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혁신당 당원에게 메시지

“지방선거 대비하는 일에 매진”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13일 “다가오는 전당대회에서 미래 지향적인 새로운 지도부를 꾸려야 한다”며 “저는 다가오는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개혁신당 당원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통해 “앞으로 국회의원으로서 성실히 의정활동을 수행하며, 선출될 새 지도부와의 협의를 통해 다가오는 지방선거를 대비하겠다”며 앞으로 치러질 예정인 전당대회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이 대표는 4·10 총선에서 경기 화성을에 출마해 강력한 경쟁자였던 공영운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꺾고 최종 당선됐다. 화성을은 보수 험지인 지역인 만큼 선거운동 초반 지지율이 크게 뒤지며 고전했지만, 치열한 선거전을 펼친 끝에 불모지에서 당선되는 저력을 발휘했다. 이로써 헌정 사상 첫 30대, 0선 여권 당대표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썼던 그는 신당을 차려 13년 만에 처음으로 국회의원 배지를 달게 됐다.

이 대표는 앞으로 개혁신당 전당대회 일정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우리 당의 현행 당헌·당규로는 국회의원 선거 60일 이내에 전당대회를 치러 다음의 지도부를 새로 구성하게 돼 있다”며 “한국의희망, 원칙과상식, 새로운선택 등 여러 가지 정파가 연합해서 정당을 이룬 후 처음 치르는 전당대회인 만큼 어느 때보다 당내의 시너지를 만들어내고 의견의 다양성을 만들어내야 할 전당대회”라고 했다.

이 대표는 국회 입성 후 당에서 지방선거에 대비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그는 “국회의원 선거가 끝난 뒤 우리가 언론에서 받는 관심은 우리가 가진 의석수에 비해 월등하게 크다. 그만큼 개혁신당의 미래에 대한 관심이 많은 편”이라며 “앞으로 새로운 인재를 발굴하고 선거전략을 수립하는 일에 매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빠른 시일 내에 전국을 돌며 선거를 뛰느라 고생하신 우리 후보들과 당원들께 대표로서 감사의 인사를 올리는 일정을 잡고, 지역조직을 재정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제22대 총선 경기 화성을에 당선된 이준석 개혁신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꽃다발을 들고 미소를 보이고 있다.(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