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민주 "국힘 일각 채상병 특검 찬성…정부·여당 국정 쇄신, 수용에서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 대다수 특검법 지지…여당, 특검법 처리 의무 자세로 임해야"

"21대 국회 임기 한 달이나…윤, 거부권? 재앙에 가까운 저항 맞을 것"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월22일 오후 대정부질문이 열리는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손팻말을 들고 김건희 여사 특검과 해병대원 순직 수사외압에 대한 국정조사 수용 등을 촉구하고 있다./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을 향해 해병대원 순직 사건 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채상병 특검법) 수용을 촉구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부·여당의 반성과 성찰, 국정 쇄신은 해병대원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 특검법 수용에서 시작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 일각에서 특검법을 찬성하겠다는 목소리가 나온다"며 "21대 국회의 임기가 한 달 이상 남은 상황에서 굳이 다음 국회로 넘길 필요가 없다. 여당은 특검법 처리에 협력이 아닌 의무의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행동으로 받들 시작은 특검법 수용"이라며 "윤석열 정권의 반성과 성찰, 국정 쇄신에 대한 의지는 특검법을 대하는 자세에서 판가름 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외압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이종섭 호주대사 임명은 정권심판론을 재점화시키는 등 총선에서 큰 쟁점이 됐고, 이것은 국민 대다수가 특검법을 지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지 못한 무능, 사건의 진상규명에 대한 무책임, 진실을 은폐하려는 무도함은 윤석열 정권에서 드러났던 총체적 국정 난맥의 압축판"이라고 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만약 국회를 통과한 특검법에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이는 총선에서 드러난 민의를 거부한 것으로 재앙에 가까운 국민적 저항을 맞이하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ddakbo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