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한 남자 놓고 여자 22명 싸우더니…TV 짝짓기 우승女 결혼 3개월 만에 이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짝짓기 리얼리티 TV쇼를 통해 맺어진 70대 커플이 결혼 3개월만에 각자의 길을 걷기로 해 미국인들의 관심이 쏠렸다. [사진출처 = a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짝짓기 리얼리티 TV쇼를 통해 맺어진 70대 커플이 결혼 3개월만에 각자의 길을 걷기로 해 미국인들의 관심이 쏠렸다.

미 ABC방송은 12일(현지시간) 자사의 인기 프로그램 ‘골든 베첼러’에서 만나 결혼까지 골인한 제리 터너(72)와 테리사 니스트(70)가 이날 ‘굿모닝 아메리카’에 나와 이혼을 발표한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8월 프로그램 촬영이 시작되면서 처음 만난 이 커플은 최종 커플이 됐고 이들의 결혼식은 올해 1월 4일 ABC 특집방송 ‘더 골든 웨딩’을 통해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구릿빛 피부와 건장한 체구를 지난 독신남 터너를 주인공으로 한 ‘골든 베첼러’에서는 60~75세의 여성 22명이 참가해 터너의 사랑을 얻기 위해 경쟁했다.

터너는 이들과의 데이트 끝에 결국 니스트에게 청혼했다. 터너는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여전히 니스트를 사랑하지만 “이제는 결혼 생활을 정리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들이 이혼을 결정한 가장 큰 이유는 서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오랫동안 각자 꾸려온 생활 기반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 터너는 인디애나주에, 니스트는 뉴저지에 각각 거주해 왔다.

터너는 “우리 대화에서 내게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은 우리 둘 다 (각자의) 가족에게 얼마나 헌신적인지에 대한 것이었다”며 “우리 둘 다 각자의 행복을 위해 떨어져 사는 것이 최선이라고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니스트는 “우리의 사랑이 큰 희망을 줬다고 말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았는지 모른다”며 “우리는 그 누구도 그런 희망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