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8만전자 탈출한 개미들…후속 투자서 수익률 -14%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인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모두 하락

[아이뉴스24 정진성 기자] 최근 반도체주 훈풍을 타고 '8만전자'로 복귀한 삼성전자에서 탈출한 개인투자자가 후속 투자에서 손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아이뉴스24

삼성전자 사옥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장중 8만원대에 올라선 지난달 26일 이후 이달 12일까지 개인투자자는 삼성전자 주식 3조278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2021년 9만원대에 오른 이후 2년 넘게 5만∼7만원대 박스권에 갇혀있던 삼성전자 주가가 반등하자, 물려있던 개인투자자들이 대거 차익실현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SK하이닉스(2639억원), 삼성전자우(2540억원)도 개인 순매도 종목 상위에 올랐다.

같은 기간 코스피·코스닥 시장에서 개인투자자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은 모두 주가가 하락해 삼성전자에서 탈출한 개인투자자들 다수가 손실을 봤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평균 주가 하락률은 14.26%다.

개인이 가장 많이 산 종목 1위는 LG화학으로 3505억원을 순매수했다. 주가는 46만500원(3월25일 종가)에서 지난 12일 39만3천원으로 14.66%가 하락했다. LG에너지솔루션(2823억원)도 41만4500원에서 37만1500원로 10.37% 떨어져 두 자릿수 하락률을 기록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개인 순매수 2위로 나타났다.

이밖에 삼성SDI(2215억원·-17.49%), 카카오(1965억원·-11.06%), HLB(1721억원·-21.72%), 에코프로비엠(1513억원·-21.48%), LG전자(1426억원·-5.46%), 엔젤로보틱스(1362억원·-18.62%), HPSP(1317억원·-20.61%), NAVER(1278억원·-1.12%) 등 나머지 종목도 약세로 마무리했다.

/정진성 기자(js4210@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