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기계 부품이 온통 금덩이…홍콩 역대 최대 규모 금 밀수 적발 [여기는 홍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기계 부품으로 위장된 금덩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 금 가격이 사상 최고치로 급등하는 가운데 홍콩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금 밀수 사건이 적발됐다. 홍콩 당국은 최근 홍콩 국제공항에서 기계 부품으로 위장된 금 146㎏(3만8933돈)를 모두 압수했다고 밝혔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1070만 달러(약 148억원)에 해당한다.

홍콩 세관은 일본으로 수출되는 항공 화물에서 기계 부품이 달린 공기 압축기 속에 감추어진 금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검역 과정에서 압축기 무게 등에서 이상 징후가 발견돼 부품 표면을 긁어보니 금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모터, 기어, 나사축 등의 부품들이 모두 금덩이로 만들어졌다. 홍콩 당국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31세 남성을 체포했다. 홍콩법에 따르면 화물 밀수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으면 최대 200만 달러의 벌금과 7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홍콩 세관은 “기계 부품 내부에 감춰진 금을 적발한 첫 사례”라면서 “약 10%인 100만 달러(약 13억8500만원)의 수입 관세를 피하고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전했다. 세계 최대 금 거래 중심지인 홍콩에서는 금괴를 해외로 밀수하려다 적발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

한편 올해 들어 국제 금 시세는 연일 치솟으며 지난 12일(현지 시각)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장중 온스당 2400달러선을 돌파하며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이종실 동남아 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