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김남주&차은우 ‘원더풀 월드’ 종영 소감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남주 차은우 임세미 김강우가 종영소감을 밝혔다. 사진 | 원더풀 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효원 기자] MBC ‘원더풀 월드’가 종영까지 오늘(13일) 종영한다.

종영을 앞두고 주연배우 김남주, 차은우, 김강우, 임세미가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MBC 금토극 ‘원더풀 월드’(기획 권성창, 연출 이승영 정상희, 극본 김지은, 제작 삼화네트웍스)가 오늘 최종회를 방송한다.

종영을 앞두고 김남주(은수현 역), 차은우(권선율 역), 김강우(강수호 역), 임세미(한유리 역)이 대본 인증샷과 함께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밝혔다.

먼저 극중 아들의 죽음 이후 달라진 삶 속에서도 신념을 지킨 교수이자 작가 은수현 역으로 열연한 김남주는 “지금까지 은수현을 믿고 함께 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 ‘원더풀 월드’라는 멋진 작품을 만나서 행복한 순간들을 보낼 수 있었다. ‘원더풀 월드’와 함께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원더풀’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차은우는 극중 가족에 대한 복수와 거친 삶에서 벗어나 김남주와의 연대를 택한 권선율 역을 맡아 반항적이고 와일드한 매력으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차은우는 “권선율 역을 연기하며 많은 감정들을 느낄 수 있었다. ‘원더풀 월드’가 저를 더 성장할 수 있게 해주신 것 같아 감사하다. 감독님, 작가님, 선후배 분들 그리고 모든 스태프 분들과 오래오래 기억에 남을 추억들을 많이 쌓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항상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 분들, 드라마와 함께 울고 웃어 주신 모든 분들께 마음 깊이 감사 드린다. 모두 ‘원더풀’한 하루하루가 되시길 바란다. 마지막까지 계속될 선율이의 활약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남주의 남편이자 언론인인 강수호 역을 맡아 강렬한 카리스마와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김강우는 “평소 정말 좋아하고 존경하던 선후배 분들과 작업할 수 있어 더욱 행복했던 작품이었다. 그래서 현장을 가는 발걸음과 마음이 더 즐거웠고, 현장에서의 시간들이 참 소중했던 작품으로 남았다. 함께해주신 연기자 분들, 또 늘 많은 고생을 하신 스태프 분들, 그리고 ‘원더풀 월드’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남주의 친자매 같은 동생 한유리 역으로 배신과 우정의 줄타기 속에서 진폭 넓은 감정 연기를 선보인 임세미는 “촬영 현장에서의 매 순간마다 감사를 느꼈다. 멋진 선후배 분들과 감독님, 그리고 수많은 동료들과 현장에서 만나 함께 호흡을 맞추며 촬영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지금까지 많은 관심과 사랑 주셔서 감사하다. 어디에 계시든 이 드라마와 함께 하셨던 모든 분들이 항상 ‘원더풀’하게 보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MBC ‘원더풀 월드’ 최종회는 9시 40분 방송된다. 디즈니+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eggrol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