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유강남 역할이 크다” 1할대 80억 포수를 향한 김태형 감독의 고민 [SS고척i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유강남이 지난 12일 키움전에서 내야 뜬공으로 출루하고 있는 모습. 키움 포수 김재현의 포구 실책으로 출루에 성공했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고척=원성윤 기자] 결국 최하위다. 공기마저 무겁다. 어쩔 수 없다. 다시 일어서야 한다. 아직 시즌 초반이다. 이기는 수밖에 없다.

롯데 김태형 감독은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키움전을 앞두고 ‘유강남 역할론’을 강조했다. FA로 4년 80억원에 영입한 선수. 5시즌 연속 950이닝 이상 뛴 좋은 포수로 평가받고 롯데로 왔다.

올시즌 타율 0.118 34타수 4안타로 극심한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방망이가 좀처럼 안터진다.

진단은 있지만 처방이 먹혀들지 않는다.

스포츠서울

유강남이 지난 7일 두산전에서 타격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감독은 “본인도 콘택을 어떻게 하려고 하는데 해오던 게 있어서 쉽지 않다”며 “스윙 자체가 크다. 거기에 배트 스피드가 안 나오니까 (안 맞는다)”고 말했다.

유강남은 지난시즌 타율 0.261 92안타 10홈런을 기록하며 평균 이상의 성적을 보였다. 김 감독은 “힘은 있는데 스피드가 따라와야 하는데, 연습 때는 괜찮은데 막상 경기 나가면 안 된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김 감독은 “요즘 타이밍이 조금씩 괜찮아지는데 지켜봐야 한다”며 “장타가 한 번씩 터져야 한다”고 말했다.

팀 성적에 김 감독도 애타는 마음을 피력했다. 김 감독은 “초반에 점수를 내면 마운드가 편해진다. 그러면 던지는 패턴도 달라질 수 있는데 점수가 안 나오면 선발이 막아야 하니까 공 던지는 패턴도 달라진다”며 “선발이 막아주고 타선이 터져야한데 지금은 상황이 그렇다”고 밝혔다.

롯데는 13일 선발 라인업으로 김민석(중견수)~최항(2루수)~빅터 레이예스(우익수)~전준우(좌익수)~이정훈(지명타자)~정훈(1루수)~이학주(유격수)~유강남(포수)~박승욱(3루수)로 꾸렸다. 선발투수는 찰리 반즈다. socoo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