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바로 매진”…276만원인데 핫도그처럼 잘 팔린다는 ‘이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미국 코스트코 웹사이트의 골드바 판매 페이지.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창고형 할인점 코스트코에서 골드바가 연일 매진 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그 이유에 이목이 쏠렸다.

1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코스트코는 지난해 10월부터 골드바를 판매해왔다.

NYT는 미국의 다국적 금융 서비스 기업 웰스파고 데이터를 인용해 “현재 코스트코는 매달 최대 2억 달러(약 2758억원) 상당의 금과 은을 팔고 있다”고 밝혔다.

코스트코가 판매하는 골드바는 무게 1온스(약 28.3g)짜리로 24K 순금이다. 회원들만 구입할 수 있는데, 가격은 시세에 따라 달라진다. 지난해 12월의 경우 평균 2000달러(약 276만원)에 판매된 것으로 전해졌다. 코스트코는 지난 1월부터 99.9% 순도의 은화도 판매하고 있다.

코스트코의 리차드 갈란티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온라인에서 우리가 1온스짜리 골드바를 판매하는 게 사실이냐는 전화를 받은 바 있다”면서 “이는 사실이고, 골드바를 사이트에 올려놓으면 보통 몇 시간 안에 매진된다”고 말했다.

레딧 등 온라인 플랫폼에서 골드바 구매 팁을 공유하는 사례도 등장하고 있다. 이들은 골드바가 매진되기 전에 구매하는 방법에 대해 서로 조언하기도 한다.

NYT는 미국 내에서 골드바가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에 대해 높은 인플레이션과 지정학적 우려 등을 꼽았다. 인플레이션 재상승이 우려되고, 중국을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들의 금 매입이 늘어난 것도 금값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처음으로 금을 구매하려는 사람들이 동네매장 격인 코스트코를 찾고 있으며, 코스트코에서 금을 사는 것은 편리하다고 NYT는 전했다.

다만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는 귀금속류는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금을 구매할 때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윤예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