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김지원, 시한부 고백 후 실신…♥김수현에 "사랑해" 마음 속 고백(눈물의 여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김지원이 시한부를 고백한 후 실신하면서도 김수현에 사랑을 고백했다.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는 홍해인(김지원 분)이 기자회견 자리에서 자신이 시한부임을 고백하고 백현우(김수현)에게 다가서다 실신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계단을 내려오다 또 한번의 환각증세를 겪은 홍해인은 이전처럼 눈밭이 아닌 꽃밭에 서 있다가 정신을 잃게 됐다.

홍해인은 정신을 잃으며 마음 속으로 "안 되는데. 나 아직 말을 못 했어. 괜찮다고. 사실은 한 번도 당신을 미워한 적 없었다고. 마음과는 다른 말들만 내뱉는 내 곁에 그렇게 오래오래 있어줘서 정말 고마웠다고. 사랑해. 당신 때문에 더 살고 싶었어"라고 고백했다.

이어 "아직은 시간이 더 있을 줄 알았는데. 아직 모두에게 말을 못 했단 말야. 미안해. 미안했어요"라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해인의 가족들은 뒤늦게 홍해인의 병을 알고 병원으로 달려갔다. 홍해인은 백현우의 간호를 받으며 정신을 잃은 상태였다.

한편 모슬희(이미숙)는 홍만대(김갑수) 회장을 찾았고 홍범자(김정난)는 깨어난 아버지를 만났다.

사진=tvN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