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SON 부진 본 英 매체의 반응, "최악의 경기, 저 선수가 저렇게 못하는 날도 있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치고 나가야 할 타이밍에 전혀 치고 나가지 못했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어폰타인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23-2024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33라운드 원정 경기서 0-4으로 대패했다.

아스톤 빌라를 제치고 4위 자리를 굳힐 수 있는 경기였지만 토트넘은 전반 30분과 전반 33분만에 연달아 실점을 허용한데다가 후반전도 빠르게 골을 허용하면서 충격적인 대패를 당했다.

토트넘은 지난 시즌 뉴캐슬 원정서 1-6으로 대패한데 이어서 다시 한 번 0-4로 대패하면서 세인트 제임스 파키 공포증에 시달리게 됐다.

여기에 차기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위해 ‘빅4’ 목표를 안고 있는 토트넘은 18승 6무 7패(승점 60, 골득실 16)으로 아스톤 빌라(승점 60, 골득실 17)와 골득실에서 뒤지면서 5위로 추락했다.

뉴캐슬의 맞춤 전술에 토트넘이 완전히 당한 경기였다. 이날 상대의 파이브백에 토트넘은 아무런 공략도 하지 못하면서 공격 기회를 허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점 장면 역시 토트넘이 무리한 공격을 하다가 자멸하는 모양이 이어졌다. 전반 30분 뉴캐슬은 손흥민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전방에 있던 고든이 후방에서 날아온 롱패스를 받은 뒤 우도기를 제치고 기회를 잡았다. 그대로 이삭을 향해 패스를 찌르자 판 더 펜을 제치고 마무리하면서 1-0으로 앞서갔다.

이게 끝이 아니었다. 전반 33분 다시 한 번 토트넘의 실책이 나왔다. 이번에는 포로가 부정확한 백패스를 한 것을 고든이 가로챘다. 이를 잡고 고든이 질주하면서 판 더 펜조차 제치고 그대로 마무리하면서 2-0으로 앞서갔다. 전반은 그대로 2-0으로 마무리됐다.

토트넘은 후반 4분 포로 대신 에메르송 로얄을 투입했다. 그러나 다시 한 번 실택이 나왔다. 손흥민의 턴오버를 기점으로 역습에 나선 토트넘은 브루노 기마랑이스의 패스를 받은 알렉산데르 이사크가 그대로 마무리하면서 3-0으로 사실상 승기를 굳혔다.

완전히 밀린 상황이 되자 토트넘이 어쩔 수 없이 교체 카드를 활용했다. 후반 12분 비수마 대신 피에르 호이비에르, 벤탄쿠르 대신 파페 사르, 손흥민 대신 데얀 쿨루셉스키가 투입됐다. 손흥민 입장에서는 역대 최악의 경기라고 부를 정도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가 끝나고 축구 매체들의 평점 역시 최악이었다. 축구통계 전문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손흥민에게 5.9점의 평점으로 팀내 3번째로 낮은 평점을 부여했다. 이날 슈팅을 비롯해 턴오버로 실점에 기여한 것이 반영돼서 냉정한 평가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 메일'도 마찬가지였다. 이 매체는 손흥민에게 4점을 부여했다. 멘트도 차가웠다. 데일리 메일은 "손흥민 입장에서는 이번 시즌 보여준 최악의 경기력이었다. 토트넘의 공격 라인을 이끌었지만 전혀 공을 받지 못했다"라고 고개를 저었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