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서두르면 놓치는 부분 생겨"···尹, 후임 비서실장·총리 인선 시간 걸릴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적쇄신 단행 의지 보인만큼 꼼꼼히 챙길 것"

"비서실장·국무총리 중요한 자리 서두르지 않아"

일부 후보군 등 검증 길지 않은 시간 이후 발표할듯

비서실장 원희룡·이상민, 국무총리 권영세 김한길 등 거론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 비서실장 등 인적쇄신에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서두르지 않고 신중한 결정을 통해 제대로 된 인적 쇄신에 나설 것이란 분석이다.

14일 여권 고위 관계자는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당장 인선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지만, 서두르면 놓치는 부분이 생길 수 있다”며 “서두르지 않고 많은 부분들을 꼼꼼히 잘 챙기면서 인선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4·10 총선 패배 결과를 받아들이겠다고 했고, 쇄신을 하겠다고 한 만큼 중요한 자리에 대한 인선은 제대로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각에서는 총선 결과로 민심이 확인된 만큼 즉각 국정 운영 쇄신을 추진하고, 첫 단계로 주요 직에 대한 인적 개편을 즉각 단행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그러나 조기에 후임 인선을 발표했다가 검증에서 문제가 드러날 경우 야당의 집중 공세가 벌어지면서 민심이 악화할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신중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후보군 중에는 이미 국회 인사청문회 같은 검증을 거친 경우도 있지만, 아직 검증을 거치지 않은 인사도 포함돼 인적 쇄신이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의 총선 패배에 대한 입장 발표 시기나 형식, 내용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관섭 비서실장, 실장·수석급 고위 참모진은 윤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다만, 인적 개편의 내용과 폭을 보고 국정 쇄신의 의지를 평가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시간을 오래 끌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번 주에는 윤 대통령의 입장 발표와 인선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현재 비서실장으로는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국회 부의장을 지낸 정진석 의원, 장제원 의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등이 자기 의사와 관계 없이 거론된다. 총리에는 권영세 의원, 김한길 위원장 등이 후보군으로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도원 기자 theon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