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엘니뇨 이후 곧바로 라니냐...기상 이변 '경고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난해 4년 만에 전 세계를 강타한 엘니뇨가 서서히 약화하면서 초여름에는 소멸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바로 라니냐가 시작될 것으로 보여 올해도 극단적인 기상이변이 속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민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엘니뇨는 열대 동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평상시보다 높은 상태로 5개월 이상 지속되는 현상입니다.

지난해 5월 엘니뇨가 지구촌을 강타하기 시작하면서 폭우와 폭염, 가뭄, 산불과 함께 농작물 가격 폭등이 이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