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다양성과 포용의 향연…영등포구, 제44회장애인의 날 기념행사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월 한 달, 기관 및 단체와 협력 장애인 인식 개선 행사 및 캠페인

유공자 표창 수여 및 ‘보이스아이’ 코드 도입한 장애인복지 시책 책자 배포

장애인·비장애인 함께하는 화합과 소통의 장…평등한 사회 분위기 조성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제44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4월 한 달 동안 장애인 기관 및 단체와 함께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먼저, 4월 16일에는 영등포아트홀 공연장에서 ‘제44회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영등포구 장애인 사랑나눔의 집’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장애인 및 가족, 장애인 복지 기관·단체 등 약 50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하여 함께 소통하는 시간을 가진다.

또, ▲장애인 인권 헌장 낭독 ▲하모니카 연주 등 다양한 문화 공연과 ▲장애인 기관·단체 홍보 및 작품 전시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장애인의 날을 기념하여 장애인 복지증진 및 자립 지원을 위해 기여한 장애인 복지 유공자 및 모범 장애인 20명(구청장상 10명, 구의장상 10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한다.

오는 4월 19일에는 다양한 행사와 캠페인이 준비되어 있다. 먼저, 장애인 가족지원센터와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에서는 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한다. 장애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교육생과 함께하는 O·X 퀴즈 풀기 행사와 발달장애인 작품 전시 등을 개최한다.

문래근린공원에서는 '우리 이웃에 장애인 가족이 살고 있어요'라는 주제로 발달장애인이 직접 그린 그림들을 전시, 지역 주민들과 함께 작품을 감상하며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또, 시립 영등포 장애인복지관의 주관으로 ‘코레일유통과 함께하는 성인 발달장애인 나들이 행사’를 진행한다. 발달장애인 25명과 보호자가 함께 인천 월미도로 나들이를 떠나, 그 지역의 문화와 여가를 누리며 여유와 쉼을 만끽할 계획이다.

시립 영등포 장애인복지관은 4월 한 달을 ‘4월의 무브먼스, 실천행동의 달’로 지정, 4월 30일까지 장애인 인권 교육과 인권 캠페인, 공모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구는 장애인에게 필요한 복지사업을 전부 담아 책자로 제작하여 장애인 및 가족, 동 주민센터와 장애인복지기관 및 단체에 배부할 계획이다.

특히, 책자에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보이스아이 코드’를 도입해 음성 지원도 함께 제공할 방침이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제44회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를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그동안 장애인 복지 증진을 위해 힘써 주신 장애인 당사자와 가족분들, 관련 관계자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며 “정책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편견 없는 시각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 구분 없이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성숙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