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신평 “김부겸, 당 허락 있으면 총리 할 수 있다고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 전 총리 “전면적 국정쇄신이 먼저”

쿠키뉴스

김부겸 전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 전 국무총리의 윤석열 정부 총리 기용설이 나오는 가운데 김 전 총리가 “당의 허락을 받아야만 할 수 있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신평 변호사는 전날 오후 라디오 ‘신율의 정면승부’에 출연해 김 전 총리의 윤석열 정부 총리 기용 가능성에 대해 설명했다.

신 변호사는 김 전 총리가 “‘총리로 혼자서는 갈 수 없으나 당의 허락을 받아서 가라고 하면 갈 수 있다’는 발언을 자신에게 직접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과 김 전 총리가 인간적 관계가 아주 좋은 편이다”이라면서 “만약 영수회담이 열려서 윤 대통령이 이 대표한테 '김 전 총리가 올 수 있도록 해달라'고 한다면 이 대표가 그걸 거절하겠느냐”고 전했다.

신 변호사는 김 전 총리의 총리 기용에 있어 ‘영수회담’의 성사가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전 총리는 신 변호사의 발언에 대해 불쾌하다는 입장이다. 김 전 총리 측은 “윤 대통령이 전면적 국정쇄신책을 갖고 이재명 대표를 만나는 것이 우선”이라며 “지금 중요한 것은 누구를 총리로 임명하는가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정혜선 기자 firstwoo@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