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中 1분기 반도체(IC) 생산량, 전년보다 40%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미국 제재에도 지난 1분기 반도체(IC) 생산량을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NBS)은 1분기 IC 생산량이 전년 대비 40% 늘어난 981억대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중국은 3월에만 362억개를 생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IC 생산량 증가는 신에너지차(EV·HEV·FCEV)와 스마트폰 등의 분야에서 발생한 강한 수요 영향이다. 중국 1분기 신에너지차 생산량은 전년 대비 29.2% 늘어난 208만대를 기록했고, 같은 기간 스마트폰 생산량도 16.7% 증가했다.

SCMP는 “중국은 최근 몇 년 동안 IC 생산능력을 확대했고, 올해 1분기 생산량은 2019년 같은 분기 대비 거의 3배 증가했다”며 “중국 전역에 반도체 제조시설이 우후죽순 생겨나며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중국이 미국 제재에 28나노미터(㎚) 이상 공정에 집중하고 있고 해당 세계 시장 점유율이 지난해 31%에서 2027년 39%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SCMP는 중국 정부의 반도체 자립 노력에도 불구하고 상당수를 해외에 의존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관세청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해 1분기 IC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가한 1215억개를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반도체가 원유를 제치고 최대 수입 품목이었다고 전했다.

박진형 기자 ji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