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눈물의 여왕' 김지원 고혹美 발산...완벽한 비주얼과 연기력, 불가리와 함께한 코스모폴리탄 5월호 커버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현진 기자] 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배우 김지원이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5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눈부신 봄 햇살 아래, 김지원은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불가리의 비제로원, 세르펜티 주얼리 컬렉션을 착용하고 사랑스러우면서도 고혹적인 화보 콘셉트를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끈다.

촬영 내내 김지원은 다채로운 표정과 포즈를 능숙하게 해내며 매컷 완성도 높은 결과물을 만들었다. 김지원은 "오래오래 간직할 수 있는 사진이 남는다는 건 특별한 일인데, 오늘 그런 사진이 많이 나온 것 같아 설레고 작업한 커버가 공개될 날이 기다려져요"라고 커버 촬영 소감을 전했다.

커버 촬영 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시간이 지나도 아름다움이 변치 않는 주얼리처럼 김지원에게 잃지 않고 영원히 간직하고 싶은 것에 대해 묻는 질문에 "나이를 먹어가면서 기존의 가치관에서 벗어난 새로운 가치관이 세워지며 변화하는 걸 느껴요. 그런 경험을 반복하며 '이것만큼은 꼭 지킬 거야!'가 아니라, 매일 새로운 것들을 배워가는 자세를 배우게 됐어요.

드라마 눈물의 여왕의 '홍해인'을 연기하면서 매사 솔직하고 용감한 태도를 배웠어요."라 답했다. 12회 기준 전국 평균 시청률 20.7%를 돌파하며 tvN 드라마 역대 시청률 2위를 기록할 정도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눈물의 여왕은 결혼 후 소원해진 3년 차 부부가 서로의 소중함을 깨닫고 다시 사랑이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CBC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원이 정의하는 사랑에 대해 "해인의 대사 중에 이런 말이 있어요. '내가 생각하는 사랑은 엄청난 무언갈 해주는 게 아니라, 무슨 일이 있어도 옆에 있어주는 거다.' 전 그 말이 좋았던 것 같아요. 좋을 때나, 반대로 지치고 바닥을 치는 힘든 순간에도 곁에서 힘이 돼줄 수 있는 것이 사랑이 아닐까 싶어요."라고 답하며 애틋함을 표현하기도 했다.

눈물의 여왕 홍해인 뿐만 아니라, 태양의 후예의 윤명주, 나의 해방일지의 염미정 등 오랜 시간이 흐른 후에도 사람들의 기억 속에 남아 꾸준히 언급될 정도로 김지원의 연기력은 일찍이 인정 받았다. "돌아보면 제가 연기한 인물들은 곁에서 늘 응원하고 싶고, 주체적이고 강단이 있는, 멋진 사람들이었던 것 같아요.

스스로 생각하는 신념이나 가치관이 뚜렷한 사람. 시청자분들과 마찬가지로 저 또한 그들을 통해 느낀 것도 배운 것도 많았어요."라고 말하며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그런 배우 김지원이 앞으로 만나고 싶은 작품은 무엇일까? "무엇이든 가리지 않고 제게 기회가 주어지면 모두 최선을 다할 테지만, 나중에 먼 미래를 봤을 때 장르물 하나 남길 수 있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해봤어요. 넷플릭스 <종이의 집>이나 영화 <차이나타운>도 정말 재미있게 봤거든요."라고 말하며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감을 가득 불러 일으켰다.

한편 김지원과 함께한 코스모폴리탄 5월호 커버와 더 많은 사진,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5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국내외 주요 재테크 정보 'CBC뉴스 돈지뢰'에서 만나보세요

▮ CBC뉴스ㅣCBCNEWS 김현진 기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