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이준석 "이재명, 윤 대통령과 무의미한 회담하지 않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 조국·이준석 같은 사람 부담스럽긴 할 것"

아시아경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전화해 영수회담을 제안하자 "이 대표가 무의미한 회담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야권 지도자를 만나겠다고 한 것은 긍정적 시그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오전 그런 첩보가 있어서 예상하고 있었다"며 "그런데 이게 제가 며칠 전 언급한 것처럼 단순히 협치하는 모양새만 가져가는 형태가 돼서는 곤란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구체적으로 채상병 특검을 언급하며 "외교 협상도 마찬가지로 사전 협의를 통해서 결과물을 만들어놓고 마지막 최종적인 도장을 찍는 형태가 되는 것처럼, 야권도 쟁점 사안들에 대해 대통령의 명확한 협조 시그널을 받은 뒤에 움직이는 것이 맞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야당 지도자들에게 어떻게 될지는 잘 모르겠지만, 적어도 이 대표도 사안의 중차대함을 알고 있기 때문에 무의미한 회담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이재명 대표에게만 회담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도 "그럴 수 있다고 본다. 아무래도 교섭단체를 꾸린 당이 민주당이다 보니까 범위를 국한하려고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원래 이런 상황에서 보통 단독으로 만나는 것을 대통령은 꺼리기 마련"이라며 "정무적 판단을 했다는 것은 대통령께서 조국(조국혁신당 대표)이나 이준석 같은 사람이 참 부담스럽기는 할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최영찬 기자 elach1@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