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열정'인가 '밉상'인가…프로야구 뜨거운 감자 황성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요즘 프로야구에서는 롯데 황성빈 선수 이야기로 논쟁 중입니다. 매순간 최선을 다하는 열정이냐 아니면, 상대를 자극하는 얄미운 플레이냐고 말이죠.

이어지고 있는 논란을 정수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롯데 9:2 LG/잠실구장 (어제)]

LG 투수 켈리가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다 멈춰서 누군가에게 화를 냅니다.

결국 양 팀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모두 달려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