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전주 남부시장 야시장에 문화의 옷 입힌다"…매주 야시장 문화행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주시, 19일 ‘남부시장 야시장 문화예술마당 개막식’ 개최
5월 가정의 달과 7월 여름방학 시즌 특별 이벤트 준비


더팩트

전주시가 19일 우범기 시장과 이기동 시의회 의장, 오귀성 남부시장 번영회장 등, 야시장 상인과 관광객 등이 참석한 가운 ‘남부시장 야시장 문화예술마당 개막식’을 개최했다./전주시


[더팩트 | 전주=전광훈 기자] 전북 전주를 대표하는 야간관광 거점 중 하나인 남부시장 야시장에서 다양한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전주시는 19일 우범기 시장과 이기동 시의회 의장, 오귀성 남부시장 번영회장 등, 야시장 상인과 관광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10주년을 맞은 남부시장 야시장의 무한한 성장과 발전을 기원하기 위해 마련된 ‘남부시장 야시장 문화예술마당 개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남부시장 하늘정원에서는 시와 상인회가 함께 야시장의 문을 여는 합동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또한 인디밴드와 K-Pop 댄스 등 전주지역 예술인들의 다채로운 공연과 야시장을 방문한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됐다.

시는 이날 개막식에 이어 남부시장 야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매주 문화공연과 이벤트를 진행하며, 특히 오는 5월 가정의 달과 7월 여름방학 시즌에는 특별 이벤트도 계획하고 있다.

시는 남부시장 야시장이 전주한옥마을과 더불어 전주를 찾는 관광객이 찾는 필수코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만큼, 인근 완산공원 꽃동산과 서학예술마을, 오는 6월부터 시범 운영될 ‘완산벙커 더 스페이스’ 등과 연계해 구도심 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범기 시장은 "남부시장 야시장은 전통시장의 활기와 먹거리, 밤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전주를 대표하는 야간관광 거점"이라며 "야시장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이 전주의 맛과 멋을 즐길 수 있도록 앞으로도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가 풍성한 시장으로 성장하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지난 2014년 첫선을 보인 남부시장 야시장은 올해 32개 매대를 운영 중이며, 다양한 먹거리와 소품이 판매되고 있다.

scoop@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