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부산과 약 50㎞ 떨어진 대마도 바다서 규모 3.9 지진(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경남에서 50여건 신고·피해는 없어

연합뉴스

19일 오후 11시 27분께 규모 3.9 지진이 발생한 일본 나가사키현 대마도 북북동쪽 96㎞ 해역.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부산·창원=연합뉴스) 이재영 민영규 손형주 김동민 기자 = 19일 오후 11시 27분 54초께 일본 나가사키현 대마도 북북동쪽 96㎞ 해역에서 규모 3.9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앙은 북위 35.01도, 동경 129.64도로 부산에서 직선거리로 약 50㎞ 떨어진 곳이다.

진원의 깊이는 19㎞로 추정됐다.

기상청은 애초 지진파 중 속도가 빠른 P파만을 자동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지진 규모를 4.0으로 추정했다가 이후 수동 분석을 거쳐 규모를 3.9로 조정했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 규모를 4.1, 진원의 깊이를 10㎞로 파악했다.

이번 지진에 따라 경남, 경북, 대구, 부산, 울산 등에서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은 느낄 정도의 흔들림(계기진도 2)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대마도와 인접한 부산과 경남에서도 흔들림을 느꼈다거나, 재난 문자를 보고 지진 발생 여부를 묻는 전화가 잇따랐다.

20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진이 발생한 지난 19일 오후 11시 28분께부터 약 10분간 지진 유감 신고가 40여건 접수됐다.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 19층에 거주하는 주부 A(51)씨는 "집 거실 바닥에 앉아 TV를 시청하고 있었는데 순간적으로 건물이 약간 내려가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면서 "이후 TV에 지진 발생 자막이 떴다"고 말했다.

신고 내용은 '창문이 흔들렸다' 등 지진을 느꼈다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경남소방본부와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경남에서도 14건(창원 6건, 김해 4건, 밀양 2건, 통영·진주 각 1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부산과 경남 모두 피해 신고는 없었다.

imag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