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테슬라 사이버트럭 4천대 리콜…"가속 페달 끼어 사고 위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지난달 미 텍사스 보카치카 해변에 사이버트럭이 주차된 모습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테슬라가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의 일부 부품 결함으로 약 4천대를 리콜한다.

19일(현지시간)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따르면 테슬라는 2024년형 사이버트럭 3천878대를 리콜해 가속 페달 부품을 무상으로 교체하거나 수리해주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지난해 11월 13일부터 이달 4일 사이에 제작된 차량들이다.

NHTSA는 "가속 페달 패드가 제자리에서 벗어나 내부 트림에 끼인 상태가 될 수 있으며, 이는 운전자가 의도하지 않은 가속을 유발해 충돌 사고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테슬라는 이 문제와 관련해 실제 충돌 사고나 부상·사망 사례는 확인된 바가 없다면서 현재 생산 중인 차량에는 새 가속 페달 부품을 장착했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사이버트럭 생산에 수년간 난항을 겪다 지난해 11월 30일 처음으로 주문 고객에게 차량을 인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차체에 스테인리스강 소재를 도입한 데 따른 성형·조립의 어려움으로 대규모 양산 단계에는 이르지 못하고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10월 "우리는 사이버트럭으로 우리 자신의 무덤을 팠다"고 말하기도 했다.

min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