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강지영 “청첩장 4개 돌렸는데 기사 나더라…♥남편, 톰 하디 닮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결혼한 강지영 JTBC 아나운서가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는 '한식 장인 홍진경이 방송 처음 보여주는 양식 레시피'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결혼식을 앞둔 강지영이 홍진경에게 청첩장을 건네는 모습이 담겼다.

홍진경은 강지영의 결혼에 대해 "지영이는 '언니 내가 결혼하는 거 사람들이 관심이나 있을까' 그랬는데 기사 진짜 많이 났더라"라고 말을 꺼냈다. 강지영은 "'뉴스룸' 하는 날이었는데 갑자기 기사가 났다. 어떻게 기사가 났는지 모르겠다. 청첩장을 진짜 4~5개 돌렸는데 갑자기 (언론에) 퍼졌다"고 밝혔다.

홍진경은 강지영에게 남편을 어떻게 만났는지 물었고, 강지영은 소개팅으로 만났다고 답했다. 강지영은 "처음엔 특이하다고 생각했다"며 "보통 소개팅 가면 '뭐 좋아하세요' 이런 거 하지 않나. 그런데 대화 주제가 사회 전반에 대한 이슈였다. 저에게 굉장히 디테일한 질문을 했다. 대화가 인터뷰하는 기분이라고 생각했다. 제가 진행병이 있어서 자연스럽게 꼬리 질문을 했다. 그러니까 그 사람은 신이 났다. 그게 첫 만남이었고, 귀엽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남편의 외모에 대해서 강지영은 “정말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이상형이 톰 하디인데, 진짜 제 눈엔 이렇게 보인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키를 묻자 주저하다가 “180cm 정도 된다”고 밝혔다.

강지영은 지난 13일 서울 모처에서 약 2년 간 교제한 금융계 종사자와 결혼식을 올렸다. 강지영은 2011년 MBC 아나운서 오디션 프로그램인 '신입사원'을 통해 얼굴을 알린 후 그해 특채 아나운서로 JTBC에 입사했다. 2022년 JTBC 주말 '뉴스룸'을 단독으로 맡았고 결혼 3일 전 하차했다.

지동현 기자 ehdgus121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