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볼쇼이발레단 내한공연 취소에 러 반발…"문화 배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가 자국 볼쇼이 발레단의 내한 갈라 공연이 취소된 것과 관련 "한국의 정치 상황과 러시아 문화 배척의 다음 희생양이 됐다"고 반발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텔레그램 채널에 올린 논평에서 지난달 관객의 안전보장을 이유로 취소된 발레리나 스베틀라나 자하로바의 내한공연도 언급하며 '비우호적인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아시아경제

볼쇼이 발레단 갈라 공연 [사진=발레앤모델]


러시아 볼쇼이 발레단 수석 무용수들은 당초 16∼19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리는 '발레앤모델 2024 슈퍼 발레콘서트'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발레리나 자하로바의 내한 공연 '모댄스'가 주한 우크라이나대사관 등의 반발로 취소됐다.

이에 한국 에이전시는 '볼쇼이' 대신 에이전시 이름으로 공연명으로 변경했다. 그러나 출연 인원이 절반으로 줄고 프로그램 내용까지 변경되자 세종문화회관은 내규에 따라 공연 변경 심사를 열고 부결로 결론 내렸고, 공연은 취소됐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두 프로젝트 모두 대한민국 수도의 문화생활에서 주목할만한 행사가 됐을 것"이라며 "러시아 예술가들의 공연이 어떤 식으로든 대한민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 있을 리 없다"고 주장했다.

또 "러시아는 러시아 내에서 한국 문화를 배척할 생각이 없다"면서도 "한국에서 러시아 문화를 '배척'하려는 분위기가 계속해서 속도를 낸다면 우리는 확실한 대응책을 강구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수연 기자 syoh@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