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제육정식 4만4000원… 뉴욕 한복판 등장한 K-기사식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NYT·이터 등 현지 매체 , ‘Kisa(기사식당)’ 소개 보도

조선일보

미국 뉴욕 로어이스트사이드에 새롭게 문을 연 한국식 기사식당. /구글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의 도심 한복판에 한국식 기사식당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일(현지시각) 뉴욕 로어이스트사이드의 도심에 한국어 간판을 단 식당이 문을 열었다.

해당 식당의 상호명은 ‘기사식당’으로, 영문으로는 ‘Kisa’라고 쓴다. 코너를 끼고 있는 이 식당 밖에는 한국어 간판이 달렸는데 ‘동남사거리 원조 기사식당’ ‘백반 전문. 소문난 기사식당’ 등의 문구가 적혔다.

파인다이닝 출신 셰프가 그의 동료들과 함께 운영하며, 세계적인 탑모델 최소라의 남편이자 사진작가인 이코베가 브랜딩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식당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기사식당은 1980년대부터 택시기사들의 입맛을 맞춰온 한국의 느긋한 식당이다. 맛있고 저렴한 식사로 유명한 기사식당은 미각과 지갑을 모두 만족시키는 정통 한국 요리를 제공한다”고 소개했다.

조선일보

기사식당에서 판매되는 음식들. /인스타그램 'kisarestauran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식당에서는 보리비빔밥, 제육볶음, 불고기, 오징어볶음 정식 등을 판매한다. 반찬으로는 김치, 감자조림, 새우장, 계란말이, 김, 청포묵 무침, 소떡소떡 등이 제공된다. 가격은 한 메뉴당 32달러(약 4만4000원)로 책정됐다.

이 식당은 정식 오픈 전부터 크게 화제가 되며 미 외식업 전문매체 이터(Eater) 등 여러 현지매체를 통해 조명되기도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6일 보도를 통해 기사식당의 개점 소식을 전했다. 매체는 “한국에서는 택시 운전사를 위한 길가 식당을 기사식당, 즉 ‘운전사 식당’이라고 부른다”며 “소유주인 윤준우, 스티브 최재우, 김용민은 모두 한국 출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곳에는 한국 달력, 벽걸이형 선풍기, 무료 커피머신 등 빈티지한 장식들이 있다”고도 전했다.

한국에서 태어나 어렸을 때 애틀랜타로 이주한 최재우씨는 이터와 인터뷰에서 “‘기사’를 통해 뉴욕에 정통 한식 식사 경험을 선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윤준우씨는 “정(情)의 정신을 담고 싶다”며 “단순히 한식을 제공하는 걸 넘어 손님들이 한국의 정신, 백반 요리, 한국 문화에 대한 사랑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모임공간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