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양식장 해고에 앙심 품은 50대, 광어 400여 마리 폐사시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광어.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제주=허성찬 기자] 일하던 양식장에서 권고사직을 당하자 앙심을 품고 수조에 물을 빼 광어 수백 마리를 폐사시킨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귀포경찰서는 재물손괴와 건조물 침입 등의 혐의로 A(50대) 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0일 자정쯤 대정읍 소재 광어 양식장에 침입해 수조에 담긴 물을 빼 광어 400여 마리를 폐사시킨 혐의다.

해당 양식장에서 일했던 A 씨는 CCTV 사각지대를 통해 침입해 범행을 저질렀으나, 범행 도중 주인에게 발각됐다.

A 씨는 경찰조사에서 "권고사직을 당해 화가나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fortheture@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