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국정원, 세계 최대 사이버 방어훈련 '락즈쉴드' 참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국가정보원은 22일부터 26일까지 세계 최대 규모 실시간 사이버 방어 훈련 '락드쉴즈(Locked Shields) 2024'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4년 연속으로 이 훈련에 참가해왔다.

락드쉴즈는 나토 사이버방위센터 회원국(39개국)간 사이버 위기대응 협력 체계 강화를 위해 2010년부터 매년 개최됐다. '국가간 사이버 교전' 시나리오에 따라 기술·전략훈련으로 나눠 진행한다. 기술훈련은 나토 공격팀의 실시간 사이버 공격을 방어하는 정도를, 전략훈련은 사이버 공격 발생시 법률 대응 및 위협정보 공유 등 다양한 정책적 요소를 평가한다.

국정원·아일랜드 국가연합팀은 가짜뉴스 등 최근 글로벌 사이버 이슈에 대한 법률ㆍ언론 대응 역량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국정원은 이번 훈련에 아일랜드와 국가연합팀을 구성했다. "나토 사이버방위센터 회원국간 사이버 방어 능력을 공동으로 강화한다"는 주최측인 나토 사이버방위센터의 훈련방침에 따라 올해는 우리나라를 비롯, 모든 참가국들이 국가연합팀을 구성한 것이다.

국정원은 아일랜드와 연합팀을 구성한 것에 대해 "아일랜드는 올해 처음 참가하지만 IT 강국으로서 경쟁력을 갖춘 나라"라며 "이번 연합훈련을 통해 사이버 합동대응 역량을 제고하고 양국간 협력관계 강화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팀에는 11개 기관 80여명이 참여한다. 참여기관은 군, 통일부, 국가보안기술연구소, 금융보안원, 국가안보전략연구원, 한국가스공사, 한국전력공사, 한국남동발전, 한전KDN, 한국전력거래소 등이 있다.

윤오준 국정원 3차장은 "이번 훈련을 통해 사이버방어 역량을 제고고 아일랜드 뿐만 아니라 나토 회원국과 협력관계를 한층 더 발전시켜 글로벌 사이버 안보 위협에 함께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국상 기자 gshwang@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