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한동훈 ‘오찬 거절’로 재부각된 ‘윤·한갈등’···당내에선 우려 목소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총선 결과에 따른 위원장직 사퇴 입장을 밝힌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거절한 사실이 알려진 뒤 여당에서 각종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한 위원장과 윤 대통령의 갈라서기가 시작됐다는 해석이 나오는 가운데 큰 정치적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다며 갈등을 진화하려는 움직임도 보인다.

한 전 위원장과 가까운 쪽에서는 대통령실의 오찬 제안 자체가 때늦은 데다 일정을 급히 잡은 데서 진정성이 의심된다고 평가했다.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22일 CBS 라디오에서 “금요일(19일)날 전화해서 월요일(22일) 오찬을 정하기로 했다는 건 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이 제안한 오찬 일정이 너무 촉박해 한 전 위원장으로서 받아들이기 어려웠다는 취지다. 대통령 측에서 오찬 거절을 의도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 표현으로도 보인다. 김 전 비대위원은 한 전 위원장 재임기 비대위원을 맡아 한 전 위원장 측근으로 분류된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만나는데 정작 총선 당시 가장 애썼던 한동훈 위원장은 왜 안 만나나(이런 의문)에 대한 대처로 갑자기 일정을 잡은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더라”며 윤 대통령 만남 제안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한동훈 비대위’ 내 목소리를 전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직접 연락하면 될 텐데 비서실장, 원내대표 두 다리를 건너서 (제안)한 것도 보면 전격적이지 않다”고도 말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윤 대통령이 홍준표 대구시장을 먼저 만난 다음에야 오찬을 제안한 것도 갈등 요인으로 봤다. 홍 시장은 ‘대권 놀이’ ‘배신자’ 등 언사로 한 전 위원장을 거듭 겨냥했는데, 윤 대통령이 검찰 후배이자 총선 최일선에 섰던 당대표보다 그를 먼저 만난 데엔 의미가 있지 않겠느냐는 분석이다. 김 전 비대위원은 “(한 전 위원장으로선) 인간적인 서운함은 분명 있을 듯하다”고 말했다.

반면 한 전 위원장이 향후 대선 행보를 위해 윤 대통령과의 ‘갈라서기’를 의도한 것 아니냔 해석도 있다. 그간 당 지도부를 포함한 인사들은 윤 대통령의 급작스러운 오찬 제안에도 다른 일정을 취소하며 응해 온 만큼 거절은 이례적이라는 분석이다. 한 전 위원장 본인도 총선 기간 ‘윤·한 갈등‘이 불거졌을 때 충남 서천에서 윤 대통령을 향한 ‘90도 폴더 인사’로 관계 개선에 나선 바 있다. 이와 달리 이번엔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 다음날인 지난 20일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여러분, 국민뿐이다.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은, 배신이 아니라 용기”라는 입장문을 냈다.

일각에선 오찬 거절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다는 해석도 나온다.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을 지낸 강승규 국민의힘 홍성예산 당선인은 이날 S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과) 총선 끝나고 잠시 통화를 했는데 많이 지쳐 있더라”며 “한 전 위원장으로선 지금 쉼표가 필요한 시간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윤·한 갈등 가능성’을 묻는 진행자에게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며 “두 분이 오래 같이 일을 했던 만큼 상황을 적절히 관리해 나갈 것이다”라고 했다.

총선 패배 직후 당내 불화를 경계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서울 광진을에서 낙선한 오신환 전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 본인 심신이 굉장히 지쳐 있고 힘든 상황으로 안다”며 갈등 기류 해석에 선을 그었다. 김용태 포천가평 당선인은 “윤·한 갈등이 표출되고 하는 것은 국민과 당원으로 하여금 불안한 상황에 놓이게 하는 것이어서 적절치 않다”며 “갈등을 부추기고 갈라치기하려는 분들이 계신 것 같은데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조문희 기자 moony@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심 변화를 지도로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